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분양가 상한제 직격탄 맞은 재건축단지, 10월 전 분양 서두르나(종합)

송고시간2019-08-13 16: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둔촌주공 조합 상한제 '성토'…개포주공4·신반포3차·경남조합 집행부 대책 논의

강남권 재건축 단지는 거래 끊겨…신축 아파트는 거래문의 활발

(서울=연합뉴스) 홍국기 기자 = 서울의 재건축·재개발 정비사업 조합들이 분양 일정을 예정보다 앞당겨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시행의 직격탄을 피하려 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된다.

단군 이래 최대 정비사업으로 불리는 서울 강동구 둔촌주공 재건축 단지 조합은 13일 조합장·관리이사·총무이사·기술이사로 구성된 집행부 회의를 열어 전날 정부의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발표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했다.

집행부는 회의에서 전날 발표된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개선 방안을 성토하는 현수막을 제작해 게시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로 재건축·재개발 '초비상'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로 재건축·재개발 '초비상'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12일 오후 철거 공사가 한창인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 이 아파트의 재건축 시공사인 현대건설 등은 11∼12월께 예정돼있던 일반분양을 10월 중으로 앞당기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2019.8.12

둔촌주공의 한 조합원은 "둔촌주공도 일단 분양가 상한제 적용대상에 포함됐으나 정부는 구체적인 상한제 지정 지역과 시기에 대한 결정을 유보한 상황"이라며 "애초 긴급 이사회가 개최될 예정이었으나 이런 상황을 고려해 집행부 차원의 회의로 갈음했다"고 설명했다.

둔촌주공은 단일 재건축 단지로는 국내 최대 규모로, 건립 가구 수가 1만2천32가구에 일반분양 물량만 4천787가구에 달하는 초대형 정비사업이다.

지하철 9호선 둔촌오륜역과 보훈병원역, 지하철 5호선 둔촌동역 등 트리플역세권으로 향후 서울 강동권의 랜드마크 단지로 거듭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이미 이주를 완료하고 철거를 위한 준비까지 마친 조합은 지난달 2일까지 조합원들의 희망 평형에 대한 분양 변경 신청을 진행했다.

내달 조합원 분담금 확정을 위한 관리처분 계획 변경 총회를 개최해 착공 전 인허가 행정을 마무리한 뒤 10월에는 조합원 동호수 추첨, 11월에는 모델하우스 건립과 일반분양 절차에 돌입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HUG와 분양가 산정을 놓고 대립하면서 후분양을 고려했다가 전날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발표로 다시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분양가 상한제 직격탄 맞은 재건축단지, 10월 전 분양 서두르나(종합) - 2

HUG에서 책정한 이 단지의 평균 분양가는 3.3㎡당 2천500만∼2천600만원 수준으로, 조합의 희망 분양가인 3천600만∼3천800만원과 1천만원 이상 차이가 난다.

그러나 건설업계에서는 이 단지가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으면 분양가가 3.3㎡당 2천200만원 수준으로 더 떨어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에 따라 둔촌 주공 재건축 시공사인 현대건설[000720] 등은 일반분양 시점을 10월 중으로 앞당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정부가 민간택지 분양가 상한제 적용 시점을 '최초 입주자모집공고'로 일원화했기 때문이다. 이미 관리처분 인가를 신청해 상한제 적용을 피했던 재건축·재개발 사업지들도 입주자모집공고 전이라면 소급해 적용을 받게 되는 것이다.

김은진 부동산114 리서치팀장은 "HUG의 분양가 통제를 피해 후분양을 검토했던 분양 예정 사업지들이 선분양으로 다시 선회할 것"이라며 "후분양이 가능한 건축공정 기준이 공정률 약 80% 수준으로 높아져 연내 분양이 예정된 사업지들은 분양일정을 제도 시행 예정인 10월 이전으로 앞당겨 공급할 가능성이 크다"고 예상했다.

철거 공사가 한창인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
철거 공사가 한창인 서울 강동구 둔촌 주공 아파트

[연합뉴스 자료사진]

함영진 직방 빅데이터랩장도 "후분양을 고민하던 래미안 라클래시(상아2차), 래미안 원베일리(신반포3차), 둔촌주공 등 일부 재건축 단지들은 분양가 상한제를 피하기 위해 분양을 서둘 수 있다"면서 "HUG의 분양가 통제를 받더라도 분양가 상한제 적용보다 수익성이 나을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나 강북의 일부 재개발 단지에서는 HUG 기준보다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받는 것이 낫다는 반응도 나오는 등 개별 단지마다 상한제로 인한 영향은 각기 다를 것으로 보인다.

종로구 세운재정비촉진지구 3구역에서 분양 예정인 '힐스테이트 세운' 주상복합아파트는 HUG의 분양가 규제로 한때 후분양을 검토하기도 했다.

하지만 자체 시뮬레이션 결과 HUG의 분양가 규제보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이 나을 수 있다고 보고 정밀 분석에 들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에서 관리처분인가를 마치고 분양을 준비 중이던 개포주공4단지와 신반포3차·경남 재건축 조합 집행부도 대책 마련에 부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서울 재건축 조합의 집단소송이나 헌법소원 움직임은 아직 없는 것으로 파악된다.

사단법인 주거환경연합 관계자는 "정부가 분양가 상한제 지정 지역과 시기를 주거정책심의위원회에서 시장 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힌 만큼, 당장 특정 조합이 나서 소송을 제기할 수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힐스테이트세운 조감도
힐스테이트세운 조감도

[현대엔지니어링 제공]

이날 국토교통부도 별도의 보도참고자료를 배포해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모든 지역에 분양가 상한제를 적용한다는 의미는 아니라고 강조했다.

정부의 분양가 상한제 발표를 놓고 서울 강남권에서는 재건축을 앞둔 단지들과 신축 아파트 단지 간의 희비가 극명하게 엇갈리고 있다.

개포동의 한 중개업소 대표는 "상한제 예고가 나온 뒤로 분양가 상한제 규제를 피하지 못한 1, 4단지는 매수 문의조차 뚝 끊겼다"며 "반면 입주를 앞둔 래미안블레스티지와 디에이치아너힐스 등 신축 아파트는 거래가 활발했고, 문의 전화도 꾸준했다"고 소개했다.

디에이치아너힐즈의 경우 전용면적 84㎡의 호가가 현재 23억∼25억원에 형성돼 있으며 전날 정부의 발표에 따른 시세 변동은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그는 덧붙였다.

redfla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