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北 고위급 해외 파견 20년새 최다"

송고시간2019-08-13 08: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 북한전문 연구단체 분석…방문 국가별 1위는 중국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지난 한 해 북한이 최근 20년간 가장 많은 고위급 대표단을 해외에 파견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3일 보도했다.

미국 내 북한문제 전문가 포럼인 전미북한위원회(NCNK)와 싱크탱크인 동서센터가 공동운영하는 웹사이트 '세계 속 북한'(North Korea in the World)이 최근 북한 관영매체와 외신 분석을 토대로 분석·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지난 1998년 이후 70개 이상의 나라에 총 368개 대표단을 파견했다.

연도별로 보면 지난해 역대 가장 많은 고위급 해외 파견이 이뤄졌다. 한반도 비핵화 대화 분위기가 무르익으며 북한도 적극적인 외교 공세를 펼쳤다는 해석이다.

북한은 지난 한 해 총 35개 대표단을 해외로 파견했으며, 개별 관리 중에서는 리용호 외무상이 가장 많이 해외를 방문한 것으로 집계됐다. 그는 총 14회에 걸쳐 11개 나라를 방문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지난해 중국을 세 차례, 싱가포르와 한국을 각각 한 차례씩 방문했다.

북핵 위기가 고조됐던 2003년(6회)과 2017년(10회)과는 비교된다. 역대 고위급 파견이 가장 저조했던 해는 '고난의 행군' 말기인 1999년이었다고 VOA는 전했다.

국가별 방문 동향을 보면 지난 20년간 중국이 51회로 가장 많았고, 러시아가 31회로 그 뒤를 이었다. 그 외 쿠바, 라오스, 베트남 등의 순이었다.

'세계 속 북한' 웹사이트는 북한이 2018년 현재 161개국과 수교하고 있으며, 평양에 24개 외국 대사관, 함경북도 청진에 러시아와 중국 영사관이 있다고 파악하고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북한은 54개 나라에 대사관 또는 영사관을 두고 있다.

특급경호 받으며 북한대표부 사무실 방문하는 리용호
특급경호 받으며 북한대표부 사무실 방문하는 리용호

(뉴욕=연합뉴스) 이준서 특파원 = 리용호 북한 외무상이 미국 뉴욕 방문 마지막날인 지난 2018년 10월 1일(현지시간) 숙소인 유엔본부 앞 밀레니엄 힐튼 유엔플라자 호텔 인근의 유엔주재 북한 대표부 사무실을 방문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