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70댓글페이지로 이동

'문대통령 살해 예고' 일베 회원 신원확인…해외 거주

송고시간2019-08-13 12:14

댓글70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 용의자 특정하고 국제공조수사 착수

이달 3일 '일베저장소'에 올라온 게시물
이달 3일 '일베저장소'에 올라온 게시물

[인터넷 커뮤니티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주환 기자 = 인터넷 커뮤니티 '일베저장소'(일베) 게시판에 권총 사진과 함께 '문재인 대통령을 살해하겠다'는 글을 올린 네티즌이 해외 거주자로 확인돼 경찰이 해외 수사기관과 공조수사에 착수했다.

서울 강북경찰서는 이달 3일 일베 게시판에 문 대통령 살해 예고 글을 올린 작성자가 해외에 거주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국제공조수사 절차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한 일베 회원은 이달 3일 오전 2시40분께 게시판에 권총과 실탄 여러 발이 담긴 사진과 문재인 대통령 관련 합성 사진을 연달아 게재한 뒤 "문재인 대통령을 죽이려고 총기를 불법으로 구입했다"는 문구를 올렸다.

문제의 사진은 2015년 다른 사이트에 올라온 사진을 그대로 가져다 붙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글이 올라온 당일 다른 네티즌으로부터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하고 일베 측으로부터 접속 기록과 가입자 정보 등을 제출받아 분석해왔다.

경찰 관계자는 "관련 정보를 분석해 작성자를 특정한 결과 해외 거주자인 것으로 드러났다"며 "국적 등에 대해서는 현재 단계에서 밝힐 수 없다"고 전했다.

'문대통령 살해 예고' 일베 회원은 해외 거주자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juju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