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對日 상응조치로 'D램 공급중단' 검토하는것 아냐"

송고시간2019-08-13 16: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민정, 김현종 전날 발언 설명…"日조치로 공급체인 문제 생길수 있다는 것"

한일 경제전쟁 (PG)
한일 경제전쟁 (PG)

[김토일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13일 김현종 국가안보실 2차장의 전날 라디오 인터뷰 내용을 두고 '한국 정부가 D램의 대일(對日) 공급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는 해석이 제기된 것과 관련, 이는 사실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김 차장은 전날 TBS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나와 "일본이 우리에게 의존하는 부분이 많이 있다. 예를 들면 D램이 경우 우리의 시장 점유율이 72.4%"라며 "예를 들자면 D램 공급이 2개월 정지될 경우 세계에서 2억 3천만대의 스마트폰을 만드는 데 차질이 생긴다. 우리도 그런 카드가 옵션이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일부 언론에서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한국 정부의 상응조치로 D램 공급 중단이 검토되고 있다는 취지의 보도를 했다.

그러나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김 차장의 발언에 오해의 여지가 있는 것 같다"며 "D램 (공급중단)을 상응조치로 해석하는 곳이 많은데 그렇지 않다"고 밝혔다.

고 대변인은 "우리 정부가 D램을 수출제한 품목으로 지정하는 것을 검토한다는 보도도 있었는데 이 역시 틀린 얘기"라고 설명했다.

고 대변인은 "김 차장의 발언은 만약 (한국이 일본에서 반도체 관련) 부품을 공급받는 데 차질이 생긴다면 한국 반도체 생산에 차질이 생기고, 그러면 전세계 공급체인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한국의 반도체 점유율이 워낙 높으니 그 자체만으로도 '카드'로서 받아들여질 수 있다는 뜻이지, 우리 정부가 D램 공급을 중단하겠다는 것은 틀린 해석"이라고 거듭 밝혔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