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시장 광복절 기념식서 "日 국민 포함 평화세력과 연대" 강조

송고시간2019-08-14 09: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역 곳곳서 광복절 경축 행사 다채…용두산공원서는 타종식 거행

제74주년 광복절
제74주년 광복절

[부산시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부산에서도 자긍심과 애국심을 높이는 다양한 경축 행사가 펼쳐진다.

오전 10시 문화회관 대극장에서는 보훈단체장과 독립유공자·유족, 주요 기관장, 시민 등 1천500여 명이 참석하는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이 열린다. 오거돈 부산시장을 비롯한 보훈 단체장 등 주요 인사 40여명도 참석한다.

오 시장은 최근 일본과의 경제 갈등에 대해 언급할 예정이다.

조선통신사 행사, 청소년국제예술제 한일 학생 교류 등 자발적인 민간교류를 높이 평가하면서 "우리를 넘어 일본 국민과 연대의 손을 잡자"라며 통합과 상생을 강조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경축식에서는 부산시립극단, 합창단, 무용단, 청소년교향악단 등이 협연으로 일제에 대한 저항 의식과 조국에 대한 애정을 표현하는 창작 음악극을 선보인다.

경축식을 마친 낮 12시 용두산공원 '시민의 종' 종각에서는 오 시장을 비롯한 독립유공자 등 30여 명이 33차례 기념 타종을 한다.

타종자로 얼마 전 작고한 부산지역 유일한 애국지사 김병길 씨 장녀 김정옥 씨를 비롯해 독립유공자 유족 등이 선정됐다.

초·중·고·대학생, 지역 주민 등 1천500여 명이 태극기 그리기, 페이스페인팅, 태극기 패션, 위인들과 만세 부르고 사진찍기, 태극기 몹 등 태극 물결을 이루는 부대행사도 이어진다.

부산시와 자치구·군에서는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나라 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과 만세운동 재현행사, 광복절 특별전시회 등 다양한 행사를 마련한다.

오 시장은 "올해는 3·1운동 100년,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년이 되는 해로 이번 광복절은 그 어느 때보다 의미가 깊다"며 "일본 정부가 역사 왜곡과 경제보복으로 찬물을 끼얹고 있지만, 평화를 사랑하는 세계 곳곳의 모든 양심 세력과 연대해 반드시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