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외통·국방 등 4개 제외 상임위, 세종분원 이전 효율적"(종합)

송고시간2019-08-14 21: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7개 상임위 중 13개 이전 제안 "韓日 떨어질 수 없는 나라…합리적 해결"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김여솔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독립과 산업화, 민주화를 위해 헌신한 선열의 뜻을 이어받아 (일본) 아베 정부의 경제보복을 당당히 극복해내고 성숙한 민주주의 나라와 평화·번영의 한반도 시대를 만들어내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74년 전 광복은 그냥 주어진 것이 아니라 애국선열들의 희생과 헌신의 결과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 대표는 "한국과 일본은 필연적으로 떨어질 수 없는 나라"라며 "서로 여러 갈등이 있다 해도 반드시 합리적으로 해결해서 함께하는 이웃 나라라는 것을 잊지 않고 최대한 진실하고 성의있게 일본을 대하겠다"고 강조했다.

이 대표는 전날 국회사무처가 국회 세종분원 설치 연구용역 결과를 발표한 사실을 거론, "세종의사당 설치는 대한민국의 미래가 달린 균형발전의 핵심사업"이라며 "여야가 행복도시 건립의 합의 취지를 살려 국회법 개정안을 처리하고 세종의사당 설치에 착수하도록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는 이해찬 대표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1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확대간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이 대표는 "외교·법무·통일·국방·여성가족부는 수도권에 있어 (관련) 상임위원회를 세종시에 가서 할 필요성이 별로 없고, (상임위) 4개를 제외한 나머지는 세종시에 가서 하는 것이 가장 효율적"이라며 "당내에 특위를 설치해 운영위원회와 충분히 협의할 수 있도록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국회 상임위원회 17개 가운데 외교통일·법제사법·국방·여성가족위원회 등 4개를 뺀 13개의 상임위를 세종분원으로 이전해야 한다는 얘기다.

조정식 정책위의장은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여러 방안 제시 중인데 상임위 13곳과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이전하는 방안이 가장 바람직하고 효율적이 아닌가 판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또 전날 이뤄진 강원형 일자리 상생 협약식에 대해선 "고용증대, 경제발전, 노사상생, 균형발전을 한꺼번에 잡는 '1석4조' 사업"이라고 강조했다.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