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정가서 '대북 로비' 활발…웜비어 부모부터 '日보수연합'까지

송고시간2019-08-14 10: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VOA 보도…2006∼2019 의회·정부 대상 정치자금 내역 분석

최다 로비 단체는 대북 자금거래 의혹받는 'SWIFT'…2013년부터 55건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지난 십여년간 미국 정가에서 북한 문제와 관련해 로비 활동을 벌인 단체가 41개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북한 비핵화 현안을 둘러싼 복잡다단한 국제정세와 북미관계를 반영하듯 단체에 따라 사안도, 목적도 천차만별이다.

북한에 억류됐다가 혼수상태로 돌아온 뒤 사망한 미국인 오토 웜비어의 부모는 대북 제재 강화를, '일본 보수연합'이라는 이름의 단체는 '북핵 위협과 아시아태평양 지역 미 동맹국들의 안보'와 관련한 로비를 요청했다.

가장 부지런하게 대북 로비 활동을 벌여온 '스위프트'(SWIFT·국제은행간통신협회)는 대북 금융거래 연루 가능성이 제기돼 온 벨기에 소재 국제 금융 네트워크 기관이다.

14일 미국의소리(VOA) 방송에 따르면 미 정치자금 정보제공 웹사이트 '오픈시크릿'(OpenSecrets)이 공개한 지난 2006년부터 올해 6월 사이 미국 의회·정부를 상대로 한 로비 활동 내역에서 '북한'이 언급된 사례를 집계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활동 빈도순으로 보면 유럽과 미국 시중은행들이 설립한 국제금융 통신망인 스위프트가 55건으로 가장 많았다. 미 의회 일각에선 대북 자금거래 연루 의혹을 받는 스위프트에 '세컨더리 보이콧'을 적용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스위프트는 지난 2013년부터 워싱턴 소재 로비업체 '리치푸이야 앤더슨' 등을 통해 대북 제재와 관련한 로비를 벌여왔다. 로비자금으로는 분기별 6만달러 수준이 소요됐다.

지난 2016년 미 의회를 통과한 첫 대북제재법(H.R. 757)이 입안되기도 전에 시작된 스위프트 측의 로비는 지난 2017년 상정된 '오토 웜비어 대북 은행업무 제재법안'을 비롯한 주요 입법 논의 때마다 반복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VOA는 전했다.

이어 워싱턴에 본부를 둔 '원자력협회'(NEI)가 36건으로 뒤를 이었다.

원자력 산업을 지지하는 이 협회는 지난 2011∼2012년 사이 미 의회에서 추진됐던 '이란, 북한, 시리아 비확산 개혁과 현대화 법안'과 관련해 로비를 벌였다. 해당국에 대량살상무기(WMD) 관련 기술 등을 이전하는 해외 개인이나 단체를 처벌하는 조항을 목적한 것으로 파악된다.

그밖에 국제 인권단체인 '앰네스티 인터내셔널' 미국 지부가 30건, 핵무기를 포함한 대량살상무기의 비확산을 지지하는 워싱턴의 비영리기구인 '리버블 월드 카운슬'이 15건 등이었다.

웜비어 부모는 2017년부터 워싱턴의 로비업체 '맥과이어우드 컨설팅'을 고용해 의회와 백악관, 국무부 등을 상대로 북한에 대한 경제 제재 강화와 테러지원국 재지정을 촉구했다.

또 '일본 보수연합'은 버지니아에 있는 로비업체 'AFK 스트레트지스'를 고용해 2017년 중반부터 올해 6월까지 북핵 위협 및 아태지역 안보 관련 로비를 지속하고 있다고 VOA는 전했다.

미국에선 1995년 제정된 '로비공개법'(LDA)에 따라 1만2천500달러 이상의 로비자금을 지출하는 로비스트·로비업체는 활동 내용을 분기별로 공개해야 한다.

어두운 밤 불밝힌 美 연방의사당
어두운 밤 불밝힌 美 연방의사당

[연합뉴스 자료사진]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