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유엔 결핵퇴치사업단 "北, 내년 6월이면 결핵약 동날 것"

송고시간2019-08-14 11: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정성조 기자 = '결핵 고위험국'인 북한에서 내년 6월이면 결핵 치료제 재고가 바닥날 것으로 유엔 기구가 전망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14일 보도했다.

유엔 산하 결핵 퇴치 국제협력사업단(이하 사업단)의 루치카 디티우 사무국장은 지난달 방북 결과와 관련 VOA 인터뷰에서 "(북한에서) 내년 6월, 늦어도 7월에는 성인용 1차 약제가 동날 것"이라고 전했다.

1차 약제는 결핵이 발병하면 가장 우선적으로 사용하는 항결핵제로 소요량이 많다.

당초 북한에서 결핵 퇴치 사업을 벌이던 국제 보건 민간단체 '에이즈·결핵·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글로벌 펀드'가 지난해 2월 지원을 중단하면서 생긴 공백이 메워지지 않고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사업단에 따르면 그나마 세계보건기구(WHO)의 도움으로 최근 아동용 결핵약과 다제내성결핵(치료제에 내성이 있는 중증결핵)용 2차 항결핵제는 확보된 상태이다.

디티우 사무국장은 "북한 의료진의 결핵 치료에 대한 이해 수준이 인상 깊었다"면서 "결핵약의 관리와 처방은 잘 되고 있었고, 각 환자를 위한 결핵약이 개별적으로 보관돼 있었다"고 밝혔다.

그는 다만 "국제 제재와 지원금 감소로 진엑스퍼트(GeneXpert)와 같은 결핵 진단장비 등이 부족하다"고 전했다. 진엑스퍼트는 의료시설이 없는 곳에서도 결핵을 신속히 진단할 수 있는 휴대용 장치다.

그러면서 "약 구입에서 전달까지 약 10개월이 걸리고, 진단 장비와 같은 의료기기가 미국에서 생산됐을 경우 미국으로부터 북한 반입 허가를 받아야 한다"며 대북제재가 미치는 영향도 지적했다

북한은 WHO가 분류한 '결핵 고부담 국가'에 속한다. 인구 10만명당 100명 이상에 결핵이 발병하는 곳이라는 의미로, 가장 위험한 수준으로 여겨진다.

결핵 검진
결핵 검진

이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TV 제공]

xi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