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패스트트랙 충돌' 김병기 경찰 출석 "한국당도 나와라"(종합2보)

송고시간2019-08-14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병기 의원
김병기 의원

[김병기 의원실 제공]

(서울=연합뉴스) 권선미 기자 = 국회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고발 사건 수사 대상인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14일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했다.

김 의원은 경찰에 출석하면서 "한국당 의원들도 이제 조속히 출석하셔서 나이스하고 베스트하게 조사를 받으시길 바란다"고 했다.

패스트트랙 고발로 경찰 수사 선상에 오른 국회의원은 109명이다. 경찰은 이 중 의원 48명에게 출석을 통보했다.

지금까지 경찰에 출석한 민주당 의원은 김 의원을 비롯해 송기헌, 백혜련, 윤준호, 표창원, 권미혁, 김두관, 김병욱, 김한정, 신경민, 우상호, 이종걸, 이철희, 홍영표 의원 등이다.

서영교 의원은 다음주 중 출석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당 의원들은 한 명도 출석하지 않았다.

특히 3차례 출석 요구서를 받고도 기한 내 출석하지 않은 엄용수, 여상규, 정갑윤, 이양수 의원 등 4명에 대해서는 경찰이 개별적으로 접촉해 출석 의사를 확인하는 중이다.

경찰은 통상 피고소·고발인이 출석요구에 3회 정도 불응하면 신병 확보를 위한 강제수사 방안을 검토하지만, 이번 사안에 대해서는 출석 의사를 확인한 뒤 다음 대응을 정하겠다는 입장이다.

민갑룡 경찰청장은 14일 출입기자단 정례간담회에서 "(국회 패스트트랙 고발 사건)관련된 증거 자료 분석 등이 덜 끝났다"며 "(한국당 의원들의) 출석을 통해 수사하면 빨리 (진행)되겠지만 다른 여러 방법으로 보강 수사를 해야 할 것 같다"고 했다.

또 체포영장 발부 계획에 대해서는 "체포는 법적으로 상당한 필요성과 요건을 갖춰야 한다"며 "불법 행위 관련 보강수사를 마친 뒤 순차적으로 법과 판례를 통해 정해진 기준에 따라 해나가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fortu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