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反孫 '첨병대' 혁신위 활동 종료…비당권파 향후 전략은

송고시간2019-08-14 12: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혁신위 이은 별도기구 구성 추진…'손학규 선언' 맞불 공동선언문도 검토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최종결과 발표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최종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혁신위원회 이기인 대변인(가운데)이 14일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혁신위원회 최종결과를 발표하고 있다. 2019.8.14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 비당권파의 첨병대 역할을 해오던 당 혁신위원회의 활동 기간이 오는 15일 종료됨에 따라 '손학규 체제'에 맞선 비당권파의 향후 대응 전략이 주목된다.

혁신위는 14일 손학규 대표의 즉각적인 퇴진을 요구하는 내용의 최종혁신안을 발표, 사실상 활동을 마감했다.

권성주 혁신위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당의 혁신을 바라는 당원들의 요구가 계속 이어지고 있다"며 "혁신위는 비록 생명을 다했지만 나를 포함한 혁신위원 5명은 앞으로도 공동 행동할 예정"이라고 했다.

혁신위원들은 지도부 교체를 바라는 당내 모든 세력이 참여하는 별도의 기구 구성을 검토하고 있다.

이 기구는 비당권파 소속 의원들은 물론 전·현직 지역위원장이 함께하는 '연석회의' 수준이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혁신위의 활동이 종료된 만큼 이제는 비당권파 소속 의원들이 전면에 나서야 한다는 요구도 거세지고 있다.

혁신위 파행사태 책임을 놓고 비당권파 의원들은 당권파와 이따금 충돌하기는 했으나 전면전까지 불사하지는 않았다.

바른정당계 관계자는 "혁신위가 해오던 역할을 이제는 의원들이 직접 나서서 해야 할 때로 보인다"며 "몇몇 의원들끼리는 향후 전략들을 논의하는 분위기"라고 전했다.

일각에서는 손 대표가 내주 발표할 것으로 보이는 이른바 '손학규 선언'의 맞불 차원으로 비당권파인 안철수·유승민계가 공동선언문을 준비하고 있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오신환 원내대표도 오는 22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을 통해 당권파를 정조준한 높은 수위의 비판 메시지를 낼 것으로 보인다.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오신환
원내대책회의 참석하는 오신환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바른미래당 오신환 원내대표가 13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이동섭 원내수석부대표, 오신환 원내대표, 채이배 정책위의장. 2019.8.13 toadboy@yna.co.kr

한편 손 대표를 비롯한 당권파는 이날 혁신위가 내놓은 최종 혁신안은 일부 세력의 주장에 불과하다며 평가절하하는 데 주력했다.

당권파 핵심 인사는 통화에서 "지난달 중반 혁신위원장 사퇴로 혁신위는 당헌·당규상 이미 생명이 끝난 상태였다. 경도된 시각만 가진 일부 혁신위원들의 주장은 참고할 가치가 없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 활동기한 연장' 문제에 대해 "애초에 그쪽(비당권파) 사람들이 한 달만 하자고 했었고 나는 석 달은 해야 하지 않겠느냐고 했었다"며 "이제 와 무슨 연장을 하느냐. 연장하자는 요구도 없었다. 혁신위에 대해선 더는 얘기할 가치를 느끼지 못한다"고 잘라 말했다.

바른미래당 제132차최고위원회의
바른미래당 제132차최고위원회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가 14일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132차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8.14 yatoya@yna.co.kr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