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위, 靑 기업인 접촉 놓고 공방…"쇼통" vs "정부의 역할"(종합)

송고시간2019-08-14 17: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산업위 전체회의…野 "품목 공개" 요구에 성윤모 "기업들이 꺼려"

김현종 '한 줌 발언' 비판도…성윤모 "정확한 표현이 좋을 듯"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관련, 답변하는 성윤모 장관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관련, 답변하는 성윤모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이 14일 오전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방안을 보고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른쪽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2019.8.14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의 14일 전체회의에서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상조 청와대 정책실장이 기업인들과의 접촉을 이어가는 것을 두고 여야가 날 선 공방을 이어갔다.

이날 전체회의는 산업통상자원부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일본의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정부 대응 방안을 보고받기 위해 열렸다.

자유한국당 이철규 의원은 기업 활동과 정치가 분리될 필요성을 언급하며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포문을 열었다.

이 의원은 "김상조 실장이 재벌을 불러 '이거 해라 저거 해라' 하면 외국에서 볼 때 한국 기업은 청와대 지시를 받고 움직이는 하수인에 불과하다고 생각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에게 홍보하고 자랑하는 '쇼통'하지 말고 실질적으로 대책을 강구하는 것이 정부가 해야 할 바람직한 조치"라고 말했다.

성 장관은 이에 "청와대 정책실장의 담당은 경제 정책"이라고 응수했다.

같은당 정우택 의원은 "대통령이 현장에 자주 가시는 것은 잘하는 일"이라면서도 "저희 비판에는 청와대에 간 기업 총수들의 '3분 스피치'가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달 10일 30대 기업 총수들과 청와대에서 간담회를 가지면서 1인당 3분 이내에서 발언 기회가 주어졌던 상황을 언급한 것이다.

이에 맞서 더불어민주당 위성곤 의원은 "기업인을 만나는 것은 좋은 모습이라고 생각한다"며 "현장에 가서 전문가를 만나고 애로를 해결하는 것이 정부와 대통령의 역할"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기업인들 자주 만난다고 욕하는 야당이 있어서 속상하다"며 "(언제는) 안 만난다고 하더니, 이제는 만난다고 뭐라 한다"고 덧붙였다.

한국당은 김현종 청와대 국가안보실 2차장이 지난 12일 "우리한테 진짜 영향을 미치는 전략물자는 '손 한 줌' 된다"고 발언한 것을 두고도 비판을 쏟아냈다.

정우택 의원은 "이건 어느 장단에 맞추라는 이야기냐"면서 "대통령은 전례 없는 비상상황이라는데 보좌진은 한 줌 거리도 안 된다는 것 아니냐"고 말했다.

한국당 정유섭 의원도 "손 한 줌 밖에 안 되는데 우리가 왜 이렇게 난리를 피우는 것인가"라며 "김 차장의 '글로벌 호구' 발언도 신중하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성 장관은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와 다르게 해석될 수 있는 것보다는, 정확하게 표현하는 것이 더 좋을 것 같다"고 답했다.

질의 경청하는 성윤모-박영선 장관
질의 경청하는 성윤모-박영선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오른쪽 두번째)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오른쪽)이 14일 오전 일본 수출규제 강화조치 현황 및 대응방안을 보고하는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경청하고 있다. 2019.8.14 kjhpress@yna.co.kr

한편, 이날 회의에서는 정부가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선정한 100대 핵심 전략품목의 공개 여부를 놓고 야당과 정부가 팽팽히 맞서기도 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세부적 사항에 관한 자료 요구에 정부가 '일본에 우리의 전략을 노출할 가능성이 있다'며 (품목 등을) 공개하지 않아 유감을 표한다"며 "국회에서 이런 부분이 충실히 설명되고 논의돼야 한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공개로 인해 문제가 될 것 같으면 (회의) 비공개를 요청해서라도 이 부분에 대해 긴밀하게 논의하고 여러 대처방안을 논의할 필요가 있다"고 전략품목 관련 자료 제출을 요구했다.

자유한국당 이종배 의원은 "100대 품목이면 거의 모든 것이 다 포괄될 것 같은데 구태여 품목을 제출 안 할 이유가 없다"며 "제출이 정 어려우면 열람이라도 할 수 있게 해달라"고 가세했다.

이에 대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구체적 품목이나 기업 영업비밀 관련된 사항들에 대해 불가피하게 비공개를 하고 있다"고 답했다.

성 장관은 "기업들이 신인도나 거래 상대와 관련한 우려 때문에 사실상 공개를 꺼리고 있다"고 설명했다.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