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젖지않고 즐긴 폭우 속 산책…"'고요한 재미'에 집중하라"

송고시간2019-08-14 15:1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계적 화제작 랜덤인터내셔널의 '레인 룸' 부산현대미술관서 국내 첫 전시

작가 오트크라스 "나 자신의 반응·경험·감각에만 집중하는 시간"

"자연이 쉽게 하는 일 모방하려면 어려워…언젠가 비를 동물원서 봐야 할지도"

폭우 속에서 젖지 않은 채 선 '레인 룸' 작가
폭우 속에서 젖지 않은 채 선 '레인 룸' 작가

(부산=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랜덤인터내셔널의 플로리안 오트크라스 작가가 14일 부산 사하구 하단동 부산현대미술관에서 설치된 '레인 룸' 앞에 서 있다. 2019.8.14 airan@yna.co.kr

(부산=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어둑한 공간으로 발을 뻗자마자, 덥고 습한 물비린내가 훅 끼쳐왔다. 무엇인가 줄기차게 바닥을 때리는 소리도 들려왔다. 이윽고 사람들 눈 앞에 펼쳐진 것은 콸콸 쏟아내는 빗줄기였다.

그 기세에 살짝 주저하던 사람들은 조금씩 걸음을 내디뎠다. 우산도, 우비도 없이. 눈앞에서 비가 내리는데 몸은 젖지 않는 '마법'이 시작됐다. 흥분한 사람들의 움직임이 점점 과감해졌다.

올해 하반기 국내 전시 중에서 가장 기대를 모으는 '레인 룸'이 14일 부산현대미술관에서 모습을 드러냈다.

'레인 룸'은 한네스 코흐와 플로리안 오트크라스가 결성한 작가그룹 랜덤인터내셔널이 2012년 영국 런던 바비칸센터에서 처음 공개한 설치 작품이다. 전시 첫날부터 1천 명 이상이 몰려 화제를 낳았다.

작업은 이후 미국 뉴욕현대미술관(MOMA), 로스앤젤레스카운티미술관(LACMA), 중국 상하이 유즈미술관 등을 거치며 세계적으로 유명해졌다.

부산현대미술관 1층 100㎡ 규모의 공간에 설치된 '레인룸'은 역대 작업의 단점을 보완한 최상 버전이라는 게 류소영 담당 큐레이터의 설명이다.

5m 높이의 벽면 양쪽에는 카메라가 4개씩 설치됐다. 이 카메라들이 사람 움직임을 감지해 컴퓨터로 실시간 전송하고, 컴퓨터가 이 데이터를 토대로 1천582개의 천장 노즐을 쉼 없이 여닫는다. 1분마다 500리터씩 천장에서 쏟아지는 물을 피할 수 있는 비밀이다.

한국 찾은 랜덤인터내셔널 작가
한국 찾은 랜덤인터내셔널 작가

(부산=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14일 부산 사하구 하단동 부산현대미술관을 찾은 랜덤인터내셔널의 플로리안 오트크라스 작가. 다음 날부터 이곳에서는 랜덤인터내셔널 '레인 룸'이 전시된다. 2019.8.14 airan@yna.co.kr

이날 미술관에서 만난 오트크라스는 많은 이들이 '레인 룸'에 열광하는 이유로 '고요한 재미'를 들었다.

"우리를 둘러싼 세상은 너무 시끄럽고, 거대하고, 형형색색이에요. 폭탄이 투하되듯 정보가 쏟아지지만, 실질적으로 아무것도 느낄 수가 없어요. '레인 룸'은 그러한 세상에서 잠깐 빠져나와 나 자신의 경험과 반응, 감각에 오롯이 집중할 수 있는 순간을 만들어 줍니다."

그 자체로도 흥미로운 '레인 룸'을 환경 문제와 연결 지어 보는 경우도 많다.

작가는 "사람들에게 메시지를 강요하고 싶지는 않다"면서도 "이 작업을 하면서 자연의 작동 방식에 감사하는 마음을 자연스레 품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레인 룸' 제작이 그렇게 힘들 줄 알았다면 시작 안 했을지도 몰라요. (웃음) 이번 작업도 미술관에 '공장'을 짓는 것과 같았죠. 자연은 큰 힘을 들이지 않는 일을 인간이 모방하려고 하면 너무 힘들고, 자연처럼 완벽한 결과를 내지도 못해요."

그는 2015년 LA 전시 당시, 한 남녀가 생후 6개월 된 아기를 안고 온 이야기를 꺼냈다. 당시 LA는 6개월 넘게 비가 내리지 않아 극심한 가뭄을 겪었다.

"한 번도 비를 경험하지 못한 아기를 위해 부모는 이리저리 움직이면서 비를 어떻게든 맞게 해주려고 했어요. 그 모습이 디스토피아적 미래를 암시하는 풍경 같았어요. 비를 '환경의 동물원' 같은 데서 구경해야 하는 미래 말이죠."

랜덤인터내셔널은 50만 개 이상의 오브제 움직임을 소재로 한 비디오 설치 작업 '알고리드믹 스왐 스터디'도 함께 선보였다. 전시는 내년 1월 27일까지. 입장료 성인 5천 원.

'레인 룸' 작가
'레인 룸' 작가

(부산=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랜덤인터내셔널의 플로리안 오트크라스 작가가 14일 부산 사하구 하단동 부산현대미술관에서 설치된 '레인 룸' 앞에 서 있다. 2019.8.14 airan@yna.co.kr

ai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