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물동량 감소하는데 마산만에 또 모래부두 조성…"허가 취소하라"

송고시간2019-08-16 07: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수부, 공유수면 6천700㎡ 매립 5천t급 선박 접안 부두 건설 허가

시민단체 "인공 조간대 만드는 창원시 등 노력에 찬물 끼얹는 행위"

추가로 들어설 예정인 마산항 모래부두 위치(빨간색 점)
추가로 들어설 예정인 마산항 모래부두 위치(빨간색 점)

노란색 사각형은 기존 마산항 4부두 모래부두. [창원물생명연대 제공=연합뉴스]

(창원=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해양수산부가 잦은 매립으로 바다 수백만㎡가 사라진 마산만 일부를 또 매립해 모래 부두를 새로 만들려 하자, 마산만을 되살리려는 지역사회 노력에 역행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 6일 '마산항 가포물양장 개량공사'란 이름으로 민간기업이 추진하는 모래 부두 건설공사를 허가하는 내용을 고시했다.

모래 부두 예정지는 마창대교 교각 아래쪽인 마산합포구 가포동 67-1번지 일대다.

이곳에 공유수면 6천700㎡를 매립해 5천t급 선박이 접안하는 모래 부두 1선석을 만든다.

골재유통업체들이 참여한 가포물양장부두㈜가 공사착공일로부터 2년 안에 모래 부두를 건설한다.

지역 환경단체는 마산항에 모래 부두가 이미 만들어져 있고 마산항 모래 물동량이 감소 추세인데도 정부가 또 바다를 매립해 과잉시설을 만들려 한다고 비난했다.

마산항 4부두에는 정부가 직접 운영하는 모래 부두가 있다.

이곳을 통한 마산항 모래 물동량은 2016년 210만t, 2017년 97만5천t, 2018년 59만t으로 감소 추세다.

이보경 창원물생명시민연대 집행위원장은 16일 "물동량이 줄어드는데 모래 부두를 만드는 것은 물동량 부풀리기로 건설한 실패한 국책사업인 가포신항의 '축소판'이나 마찬가지다"고 주장했다.

그는 "마산만을 또 메워 모래 부두를 만드는 것은 콘크리트로 뒤덮인 마산만에 숨통을 터주고자 인공 조간대를 만들려는 창원시 등 지역사회 노력에 찬물을 끼얹는 행위다"며 "모래부두 허가를 취소해야 한다" 목소리를 높였다.

마산지방해양수산청은 "모래 부두 예정지는 2016년 해양수산부 항만기본계획 수정고시 때 모래 부두 용도로 지정된 곳"이라고 해명했다.

또 "지금은 모래 물동량이 감소추세지만, 장래 골재 수급 차원에서 모래 하역시설이 더 필요하다"고 반박했다.

마산만은 20세기 초부터 숱한 매립이 이뤄지면서 100여년 전보다 내만 면적의 크게 줄었다.

1970년대까지 발전소, 산업단지 등 용도로 매립이 진행됐고 2000년대 이후에도 최근까지도 방재언덕, 가포신항, 마산해양신도시 인공섬 건설 등으로 바다 수백만㎡가 육지로 변했다.

잦은 매립은 마산만 수질악화의 주요 원인 중 하나로도 꼽힌다.

seam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