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전, 2분기 영업손실 2천986억원…상반기 적자 1조원 육박

송고시간2019-08-14 1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업손실 상반기 기준 7년만에 '최악'…"3분기 개선 전망"

(세종=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한국전력은 올해 2분기 연결 기준 영업손실이 2천986억원을 기록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는 3천885억원 개선됐지만 3분기 연속 적자 구조를 이어갔다.

매출은 지난해 3분기보다 2.0%(2천662억원) 감소한 13조710억원, 당기순손실은 5천64억원 회복한 4천121억원으로 집계됐다.

한전은 원자력발전 이용률이 오르고 발전용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하락 등으로 발전 자회사 연료비와 민간구입비가 5천억원 감소하면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실적이 개선됐다고 설명했다.

원전 이용률은 지난해 중 진행된 대규모 예방정비가 끝나면서 82.8%로 상승했다.

한전 상반기 적자 1조원 육박 (CG)
한전 상반기 적자 1조원 육박 (CG)

다만 미세먼지 대응을 위한 석탄발전 감축과 여전히 높은 연료가격 등으로 인해 흑자 전환에는 실패했다. 전기 판매 수익은 지난해와 비슷한 수준이었다.

올해 1, 2분기 연속 영업손실을 내면서 상반기 영업손실은 9천285억원에 달했다. 이는 지난해 상반기 손실액보다 1천138억원 늘어난 규모다.

당기순손실은 지난해 상반기 1조1천690억원에서 올해 상반기 1조1천733억원으로 43억원 더 확대됐다.

같은 기간 매출은 29조432억원에서 28조3천194억원으로 7천238억원(-2.5%) 줄었다.

한전은 "통상 3분기에는 영업실적이 좋은 편"이라며 "여름철 전력판매량 증가 등에 따른 전력판매수익 증가가 하반기 경영실적 개선에 긍정적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최근 미중 무역분쟁 등으로 국내 경제성장률을 비롯해 국제금융시장과 원자재 시장의 변동성이 확대돼 재무 전망의 불확실성이 커지는 상황"이라며 "한전과 전력그룹사는 경영환경 변화 요인을 꾸준히 모니터링하면서 설비 안전은 강화하되 신기술 적용, 공사비 절감 등 재무 개선을 계속 추진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표] 한국전력 2018∼2019년 2분기 및 상반기 영업실적

(단위: 억원)


구 분
2분기 상반기
2018년
4∼6월
2019년
4∼6월
증 감 2018년
1∼6월
2019년
1∼6월
증 감
매출액
- 전기판매수익
133,372
124,133
130,710
123,846
-2,662
-287
290,432
271,311
283,194
268,221
-7,238
-3,090
매출원가/판관비
- 연료비
- 구입전력비
140,243
42,671
41,404
133,696
39,210
39,355
-6,547
-3,461
-2,049
298,579
97,080
90,127
292,479
89,414
94,742
-6,100
-7,666
4,615
영업이익 -6,871 -2,986 3,885 -8,147 -9,285 -1,138
당기순이익 -9,185 -4,121 5,064 -11,690 -11,733 -43

eu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