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단양 인구 3만명 붕괴 초읽기…"군 장병에도 전입 장려금 지원"

송고시간2019-08-15 08:5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월 말 3만3명…주소 갖기·정책 공모 등 인구 증대 운동 펴기로

(단양=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단양군의 인구 3만명 붕괴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단양군은 인구증가 시책을 추가로 펴기로 하는 등 대대적인 인구 늘리기 운동을 전개한다.

인구 감소(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인구 감소(PG)[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15일 단양군에 따르면 지난달 말 현재 주민등록 인구는 3만3명으로 지난 6월 말(3만44명)보다 41명 줄었다.

이달 중 '3만 인구'가 붕괴할 수 있다.

2000년 4만명 벽이 무너진 이후 19년 만에 인구 3만명 벽도 무너질 것이 확실시되자 군이 다급해졌다.

민관 합동으로 인구 늘리기 운동을 벌이기로 하면서 신규 인구증가 시책도 검토하고 있다.

군은 우선 유관 기관·단체·기업체와 손잡고 내 고장 주소 갖기 운동을 생활화하기로 했다.

기관·단체·기업체 직원의 단양 전입을 유도하고, 신규 전입자들과 간담회를 열어 정주 여건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한 의견을 수렴하기로 했다.

내년부터 5명∼9명 50만원, 10명∼19명 100만원, 20명∼39명 150만원 등 전입 인원에 따라 기관·단체·기업체에 지원금을 전달할 계획이다.

또 내년 초에는 군민 등을 대상으로 저출산·고령화 대응 시책 발굴을 위한 아이디어 공모로 추진, 우수 아이디어를 정책에 반영할 계획이다.

군은 내년부터 전입 군 장병에게도 1인당 30만원의 장려금을 지원하기로 했다.

군 관계자는 "다른 지자체에서 전입해 1년 이상 단양에 주소를 유지하며 복무하고 있는 장병들이 지원 대상"이라며 "관내 2개 부대를 대상으로 상시 홍보를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군은 인구를 늘리기 위해 다자녀 가구 전입 장려금(가구당 30만원 이내)과 전입 학생 장려금(고교생 1명당 매 학년 30만원 이내), 출산장려금 및 셋째 아이 이상 양육비, 전입 장병 장려금(30만원 이내) 등을 지원하고 있다.

귀농·귀촌, 임신·출산 지원은 물론 청년 부부 정착금(100만원)까지 제공하며 3만명 유지에 안간힘을 썼지만, 장년층과 노년층이 전체의 절반을 넘는 인구 구조로 속앓이를 해 왔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