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셀트리온 항암제 '허쥬마' 1분기 유럽 점유율 13%

송고시간2019-08-16 06:0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램시마 57%·트룩시마 37%…성장세 지속

셀트리온
셀트리온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셀트리온의 유방암 치료용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허쥬마'(성분명 트라스투주맙)가 유럽 내 점유율을 지속해서 확대하고 있다.

16일 셀트리온헬스케어에 따르면 허쥬마는 의약품 시장조사기관 아이큐비아(IQVIA) 기준으로 올해 1분기 유럽에서 시장 점유율 13%를 달성했다.

허쥬마는 지난해 2분기 유럽에 출시된 후 3분기 시장점유율 6%로 시작해 4분기 10%로 올라섰고, 올해 1분기까지 꾸준한 상승세다.

셀트리온의 허쥬마는 다국적제약사 로슈의 자회사 제넨테크가 개발하고 로슈가 판매하는 유방암 및 위암 치료제 '허셉틴'의 바이오시밀러다.

셀트리온 유방암 치료제 '허쥬마'
셀트리온 유방암 치료제 '허쥬마'

[셀트리온 제공]

셀트리온의 또 다른 바이오시밀러인 '트룩시마'(성분명 리툭시맙)와 '램시마'(성분명 인플릭시맙) 역시 견조한 유럽 시장점유율을 보였다.

올해 1분기 기준 트룩시마는 유럽 리툭시맙 시장의 37%, 램시마는 유럽 인플릭시맙 시장의 57%를 차지하고 있다. 트룩시마는 지난해 4분기 유럽 시장점유율 36% 대비 1%포인트 늘었고, 같은 기간 램시마는 57%를 유지하고 있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