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재명호 일본 수출규제 적극대응…경기도 321억원 긴급 투입

송고시간2019-08-14 17:2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위기를 기회로" 이 지사 의지 반영…R&D 분야에 220억 지원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기자 = 경기도가 소재·부품산업 지원 예산을 긴급 편성해 일본 정부의 보복성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본격적인 대응에 나섰다.

이는 "일본의 경제 침공을 위기가 아닌 기회로 만들어야 한다"는 이재명 지사의 강력한 정책 의지가 반영된 조치다.

이를 통해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도내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것은 물론 소재·부품 국산화 등 기술개발을 통한 기업 경쟁력 강화를 도모하겠다는 구상이다.

한국, 일본조치에 맞대응 '백색국가 제외 카드' (PG)
한국, 일본조치에 맞대응 '백색국가 제외 카드' (PG)

[권도윤 제작] 일러스트

경기도는 국고 보조금과 예비비(내부유보금)를 활용해 모두 1천700억여원 규모의 3차 추가경정예산안을 편성할 계획이라고 14일 밝혔다.

이 가운데 일본의 수출규제조치에 대응해 연구·개발(R&D) 지원, 사업 자금 지원, 인프라 구축 등 3개 분야, 7개 사업에 걸쳐 321억원을 반영한다.

R&D 분야에는 소재·부품 국산화 연구개발 사업 100억원, 기술개발 사업 100억원, 글로벌 기업과 연계한 부품 국산화 지원 10억원, 시스템 반도체 국산화 지원 10억원 등 모두 220억원이 투입된다.

경기도 신용보증재단과 경제과학진흥원을 통해 '소재·부품 장비 피해기업 운전 및 시설투자 특례 지원'과 '소재부품 국산화 펀드 조성' 사업비로 50억원씩 모두 100억원을 편성해 피해 기업에 자금을 지원한다.

경기도 경제 전반을 아우르는 종합적이고 체계적인 전략 수립을 위해 1억원을 들여 '인프라 분야 수출규제 대응전략 수립 연구용역'도 진행한다.

반도체 관련 기업 착공식에 참석한 이재명 지사
반도체 관련 기업 착공식에 참석한 이재명 지사

(평택=연합뉴스) 지난 12일 경기도 평택 포승(BIX)지구에서 열린 반도체 장비·소재부품 기업 착공식에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참석자들이 국기에 대한 경례를 하고 있다. [경기도 제공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이번 추경안에는 이 밖에도 경기도 대표도서관 건립(45억원). 소방 안전장비 확충(20억원), 소나무 재선충병 예방 사업(5억7천만원), 유료도로 전기자동차 통행료 지원(4억5천만원), 비상구 폐쇄를 비롯한 각종 신고 포상금(5천만원) 등 도민 안전 또는 현안 관련 5개 사업도 포함된다.

애초 계획에 없던 이번 추경안 편성에는 지난 3일 '비상 외교·경제 상황 시도 부단체장 대책회의'를 통한 행정안전부의 요청, 지난 6일 열린 도의회 의장단 회의에서의 의견 등도 반영됐다.

도는 이번 추경안을 이달 26일부터 다음 달 10일까지 열리는 도의회 임시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도 관계자는 "일본 수출규제 조치 이후 피해기업 현장 방문, 수출규제 대응 TF 회의 등을 통해 경기도 소재·부품 산업 육성 방안 마련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추경안이 도의회를 통과하는 대로 피해 기업들이 신속하게 지원을 받을 수 있게 집행 절차를 빠르게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