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북지사 주민소환하자"…개발 지연에 성난 청주 오송 주민들

송고시간2019-08-15 10: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내달부터 총선 전까지 지역 국회의원 소환 및 낙선운동도 병행

(청주=연합뉴스) 심규석 기자 = 계획 수립 후 14년째 개발이 지지부진한 청주 KTX 오송역 역세권의 일부 주민들이 개발을 추진하다가 포기한 이시종 충북지사를 겨냥, 주민소환을 추진한다.

KTX 오송역 일대
KTX 오송역 일대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지역 주민들로 구성된 '국토의 중심 오송을 생각하는 사람들'(대표 최병우)은 다음 달 초부터 오송역 광장에서 이 지사 소환 서명운동을 할 계획이라고 15일 밝혔다.

주민 142명이 이 단체 회원으로 활동하고 있다.

오송 역세권 개발사업은 2005년 10월 충북도의 '오송 신도시 건설 기본계획안'이 나오면서 본격화됐으나 사업시행사를 찾지 못하다가 2013년 9월 백지화됐다.

토지 소유자들은 그 이후 조합을 결성했으나 민간 개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최병우 대표는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에서 "경기가 어려워도 외부 투자자들이 오송에 몰려들고 있다"며 "이런 때 이 지사가 역세권 개발에 필요한 '당근' 제시 등 등 중요한 역할을 해야 하는데 손을 놓고 있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역세권 주민들은 각종 개발 제한으로 재산권을 침해받는 등 희생만 강요당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키웠다.

이 단체는 내년 4월 총선 전까지 서명운동할 계획이다. 청주 등 11개 시·군도 돌며 서명을 받기로 했다.

지사를 주민 소환하려면 충북에 거주하는, 투표권이 있는 19세 이상 주민 10%의 서명을 받아야 한다.

지난해 지방선거를 기준으로 할 때 도내 유권자는 131만8천186명이다.

요건이 충족되면 소환 사유를 구체적으로 적어 충북도 선거관리위원회에 청구하면 된다.

이 단체는 도내 국회의원 소환 운동도 추진하기로 했다.

현행법에는 국회의원 국민소환 제도가 없다. 더불어민주당이 이 제도 도입을 검토 중이다

최 대표는 "청주 서부권 개발을 위해 노력한 충북 출신 국회의원은 없다"며 "이들을 더는 지켜만 볼 수 없어 국민소환 운동과 함께 낙선운동을 병행하겠다"고 덧붙였다.

k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