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단양군의원, 어린이집 원장·교사 개인정보 요구 논란

송고시간2019-08-15 10:3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출신학교 등 기재 요구에 일부 항의…군 "개인정보 제출하지 않을 것"

(단양=연합뉴스) 박재천 기자 = 충북 단양군의회의 한 의원이 지역 어린이집 구성원들의 개인 정보에 관한 자료 제출을 단양군에 요구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군의회 A 의원은 최근 어린이집 원장, 교사, 조리사들의 생년월일, 이름, 출신학교, 거주지, 봉급 현황에 대한 자료 제출을 군에 요구한 것으로 15일 파악됐다.

어린이집 통원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어린이집 통원버스 [연합뉴스 자료사진]

군은 해당 서식을 지역 14개 민간·국공립 어린이집에 공문으로 전달했고, 지금까지 140명으로부터 관련 내용이 기재된 자료를 받았다.

이 과정에서 일부 어린이집 관계자가 "출신학교까지 쓰라는 것은 너무한 것 아니냐"는 취지로 불만을 표출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은 자문 변호사 의견에 따라 개인정보 부분은 의회에 제출하지 않기로 했다.

A 의원은 "자료 제출 요구는 민간과 공립의 급여 차이 등을 살펴보기 위한 것"이라며 "군 담당 부서가 원별로 현황을 잘 정리해놓아 복사본을 받으면 된다고 단순하게 생각했는데 (해당 부서가) 어린이집에 자료를 요청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그는 "개인정보는 가리거나 지운 채 제출하라고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해당 부서는 "문제가 되는 내용은 의회와 사전에 상의해야 했는데 세심히 살피지 못하고 공문을 보냈다"고 말했다.

jc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