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상반기 유통 '연봉왕' 신동빈 79억원…CJ 이재현은 38억5천만원

송고시간2019-08-14 18:2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이신영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올해 상반기 79억3천600만원의 보수를 받아 '유통업계 오너(총수) 보수왕' 자리를 지켰다.

신세계 총수 일가는 상반기 총 71억5천400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CJ그룹 이재현 회장도 38억5천만원을 받았다.

14일 금융감독원 전자 공시시스템에 게재된 반기보고서에 따르면 신 회장은 상반기 롯데쇼핑과 롯데케미칼, 호텔롯데 등 7개사에서 모두 79억3천6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계열사별 보수는 ▲롯데지주 10억7천200만원 ▲롯데케미칼 17억5천만원 ▲롯데쇼핑 12억1천400만원 ▲호텔롯데 16억8천400만원 ▲롯데제과 9억6천600만원 ▲롯데칠성음료 7억5천만원 ▲롯데건설 5억원 등이다.

신 회장은 2017년 한 해 동안 152억원의 보수를 받아 대기업 총수 보수 1위를 기록했고, 2018년에는 구속수감으로 7개월간 급여를 자진 반납했음에도 78억1천700만원으로 보수왕 자리를 지켰다.

황각규 롯데지주 부회장은 상반기 보수로 8억4천600만원을, 이원준 유통BU 부회장 6억1천만원을 각각 받았다.

출근하는 신동빈 회장
출근하는 신동빈 회장

(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16일 오전 롯데그룹 하반기 사장단 회의를 열기 위해 서울 송파구 롯데월드타워로 들어오고 있다. 2019.7.16 chc@yna.co.kr

신세계 총수 일가는 상반기 총 71억5천4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명희 신세계그룹 회장은 상반기 신세계에서 5억5천300만원, 이마트에서 14억1천600만원 등 총 19억6천9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 회장의 남편인 정재은 신세계그룹 명예회장도 두 회사로부터 동일한 금액을 받아 총 19억6천900만원을 기록했다.

이들 자녀인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은 이마트에서 17억1천800만원의 보수를 받았고, 정유경 신세계 총괄사장은 신세계에서 14억9천800만원을 받았다.

남매인 정용진 부회장과 정유경 총괄사장은 각각 이마트와 백화점 사업을 나눠 맡아 각자의 영역에서 책임경영을 하고 있다.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은 자신이 대표로 있는 현대백화점에서 상반기 14억6천200만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재현 CJ 회장은 상반기 CJ 주식회사와 CJ제일제당, CJ ENM에서 총 38억5천만원을 수령했다.

이 회장은 2014∼2015년에는 재판과 병원 치료 등으로 근무를 하지 않아 보수를 받지 않았다. 이후 2016년 건강상의 이유로 등기이사에서 물러나면서 이후 한때 보수가 공개되지 않았다. 그러나 자본시장법 개정에 따라 지난해 상반기부터 다시 보수가 공개됐다.

이 회장의 누나인 이미경 CJ 부회장은 상반기 CJ ENM에서 10억원을 받았다.

또 손경식 CJ그룹 회장은 CJ제일제당에서 17억7천500만원을 받았다.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