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카드사 상반기 순익 0.9% 감소 선방…"비용절감 노력 성과"

송고시간2019-08-15 07: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체 카드사용액 증가해 수수료 인하 효과 반감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기자 = 카드사가 상반기 가맹점 수수료 인하 여파를 비용 절감으로 막아내며 순이익 감소를 최소화했다.

하지만 일부 예외적인 사례를 제외하면 순익 감소 폭이 클 뿐 아니라 하반기에도 악재가 남아 있어 올 한해 장사가 쉽지 않을 전망이다.

15일 신한, 삼성, KB국민, 현대, BC, 롯데, 우리, 하나 등 8개 전업 카드사의 공시를 보면 상반기 당기순이익 합계가 9천578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견줘 0.9%(91억원) 감소했다.

올해 3월부터 가맹점 카드 수수료가 대폭 인하된 것을 감안하면 감소 폭이 크지 않은 편이다.

이는 전체 카드의 신용판매 매출이 19조4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4.9% 늘어나 수수료 인하 효과를 반감한 데다가 카드사들이 비용 절감 노력을 펼쳤기 때문이다.

또 자동차 할부금융, 보험·여행·렌털 등 중개수수료와 같이 비(非) 카드 부문으로 수익원을 다각화하려고 시도한 점도 한몫했다.

현대카드라는 예외 사례로 '착시'가 있기도 하다.

현대카드는 상반기 순이익이 1천218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로 57.4%나 증가했다. 비용 절감에 따른 일종의 '불황형 흑자'다.

지난해 1분기에 디지털 인력을 대거 채용한 반면 그해 4분기에 정규직 200여명을 감축해 올 상반기에 인건비가 많이 줄어든 데다가 모집과 일회성 마케팅 등 비용을 많이 절감한 덕분에 순이익이 늘었다.

하지만 현대카드도 가맹점 수수료 수익은 전년 동기 대비로 98억원 감소했다.

현대카드 실적을 제외하면 나머지 7개사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로 6.0%(535억원) 감소했다.

수수료 인하 직격탄은 주로 중소형사가 맞았다. 하나카드는 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로 34.7%, 롯데카드는 12.5% 감소했다.

우리카드는 비용 절감 노력 덕분에 당기순이익이 전년 동기 대비로 1.6% 주는 데 그쳤다.

대형사 가운데 KB국민카드가 순이익이 13.3% 감소해 실적 악화 정도가 큰 편이었다.

단, 지난해 상반기 있었던 일회성 이익인 캠코 채권 매각이익(300억원)을 제외하면 당기순이익이 소폭 증가한 것으로 나온다.

카드업계는 '마른 수건도 다시 짠다'는 식의 비용 절감으로 수익 감소 방어에 나섰으나 하반기에 악재가 예정돼 있어 올 한해 장사는 좋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당장 다음 달 중에 신규 신용카드 가맹점에 수수료 568억원가량을 돌려줘야 한다. 올해 1월 말 시행된 여신전문금융업 감독규정 개정에 따른 조치다.

신규 카드 가맹점은 매출액 정보가 없어 해당 업종의 평균 수수료율을 적용받아 매출액 규모가 작은 가맹점도 영업 시점부터 1∼7개월가량 높은 카드 수수료를 부담해야 했다.

하지만 개정된 감독규정에 따라 매년 상·하반기 매출액이 확인돼 영세·중소 가맹점으로 지정되면 기존에 내던 수수료에서 우대 수수료를 뺀 차액을 돌려받을 수 있게 됐다.

대형가맹점과 수수료 협상이 끝나면 결과에 따라 인하된 만큼 수수료를 정산해 돌려줘야 하므로 수익에 마이너스 요인이 된다.

한 카드업계 관계자는 "대외 경제 여건으로 내수가 위축될 가능성이 있어 신용판매 증가율이 둔화하고 연체율이 오를 가능성이 있어 하반기는 상반기보다 경영 여건이 어려워질 것"이라고 말했다.

[표] 카드사 상반기 실적 현황

(단위: 억원)

카드사 올해 상반기 지난해 상반기 증감 증감률
신한 2,713 2,819 -106 -3.8
삼성 1,920 1,943 -23 -1.2
KB국민 1,461 1,686 -225 -13.3
현대 1,218 774 444 57.4
비씨 786 709 77 10.9
하나 337 516 -179 -34.7
우리 665 676 -11 -1.6
롯데 478 546 -68 -12.5
합계 9,578 9,669 -91 -0.9

※ 각사 공시 자료. (서울=연합뉴스)

pseudoj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