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나금융 김정태 상반기 21억…오렌지 정문국 스톡옵션 194억

송고시간2019-08-14 19:1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태영 부회장 두곳서 20억…은행권 특별퇴직자 퇴직금 5∼9억원

(서울=연합뉴스) 구정모 김연숙 한혜원 기자 = 은행을 가진 금융지주사 최고경영자(CEO) 가운데 김정태 하나금융 회장이 올해 상반기에 가장 많은 보수를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정문국 오렌지라이프 대표는 스톡옵션을 행사해 194억원을 벌어들였다.

14일 금융사들이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DART)에 제출한 반기보고서를 보면 김 회장은 올해 상반기 보수로만 20억9천500만원을 받았다.

급여로 받은 4억원에, 작년 성과에 따른 단기 성과급 4억5천만원이 올해 1분기에 지급됐다. 또 2015∼2017년 성과를 평가한 장기성과급 12억4천500만원이 올해 2분기에 입금됐다.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김정태 하나금융그룹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조용병 신한금융지주 회장은 8억5천900만원을, 윤종규 KB금융[105560] 회장은 5억7천800만원을 각각 수령했다.

올해 3월 퇴임한 함영주 전 하나은행장은 급여·상여 약 10억원에 퇴직금 3억8천500만원을 받았다.

올해 3월 주주총회까지 은행장을 지낸 위성호 전 신한은행장은 급여와 상여를 더해 6억1천500만원을 받았다.

KB국민은행, 우리금융지주·우리은행, 농협금융지주와 농협은행 모두 CEO가 상반기에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지 않았다.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138040] 회장의 상반기 보수는 14억8천500만원이었다.

카드업권에서는 현직자 기준으로 원기찬 삼성카드[029780] 사장이 12억5천100만원으로 가장 많은 보수를 받았다. 원 사장은 삼성카드 대표이사를 처음 맡은 2014∼2017년 성과에 대한 인센티브를 2017년부터 나눠 받고 있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이 12억2천300만원으로 뒤를 이었다. 정 부회장이 현대커머셜 대표이사로서 받은 7억4천500만원을 포함하면 상반기 보수가 총 19억6천800만원이 된다.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
현대카드 정태영 부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전직자를 포함하면 정준호 삼성카드 전 부사장이 퇴직금 포함 12억9천500만원을 받아 보수가 가장 컸다.

보험업계에서는 오렌지라이프[079440] 경영진이 스톡옵션으로 '대박'을 터트렸다.

정문국 대표이사 사장은 상반기에 205억6천300만원을 받았다. 여기에는 스톡옵션 행사이익 194억4천500만원이 포함됐다.

앤드루 바렛 부사장도 스톡옵션 행사이익 97억2천200만원을 포함해 상반기에 103억2천400만원을 받았다.

곽희필 부사장, 황용 부사장, 박익진 부사장 등 3명의 임원진도 20억∼30억원대 스톡옵션을 받았다.

이들은 2013년 사모펀드 MBK파트너스가 오렌지라이프(옛 ING생명)를 인수한 이후 MBK파트너스로부터 스톡옵션을 받았으며, 올해 1월 오렌지라이프가 신한금융지주[055550]에 매각된 이후 이를 행사했다.

신창재 교보생명 대표이사 회장은 5억1천400만원, 하만덕 미래에셋생명[085620] 대표는 5억3천800만원을 각각 상반기 보수로 받았다.

침체기에 있는 보험업계에서 '나홀로 질주'를 이어가는 메리츠화재에서는 김용범 대표이사 부회장이 상여 7억3천만원을 포함해 11억100만원을 받았다.

퇴직자 중 안민수 전 삼성화재[000810] 사장이 10억6천800만원을 수령했다.

금융사에서 상반기 5억원 이상 보수를 받은 5명 목록을 공시한 내용을 보면 임원을 제외하고는 모두 퇴직자였다.

은행 퇴직자들은 법정퇴직금과 특별퇴직금을 더해 적게는 7억원대, 많게는 9억원대를 받아 회사를 떠났다.

국민카드에서는 희망퇴직자 5명이 5억원대 퇴직금을 받아 보수 상위자에 올랐다.

hye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