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 홍콩 기자폭행 집중 이슈화…'테러' 규정

송고시간2019-08-14 21:3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관영매체 '영웅 만들기'에 본토인 분노 커져

홍콩국제공항 점거 시위대에 붙잡힌 중국 기자
홍콩국제공항 점거 시위대에 붙잡힌 중국 기자

(홍콩 로이터=연합뉴스) 중국 매체 '환구시보' 소속 기자가 13일 홍콩 국제공항에서 이틀째 점거 시위 중인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대에 붙잡혀 있다. 환구시보는 14일 "시위대가 홍콩 공항에서 열린 불법 집회 도중 한 명의 관광객과 한명의 기자를 폭행했다"면서 "시위대는 이들에게 상처를 입혔다"고 보도했다. leekm@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중국 정부와 언론이 홍콩 시위대가 지난 13일 공항을 점거하고 시위하는 과정에서 관영언론 기자를 폭행했다며 이 사건을 집중 이슈화하고 있다.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과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사무소(중련판)는 14일 나란히 성명을 내고 기자 폭행 등을 "테러"에 빗대며 강력히 규탄했다.

무력 투입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이 개입을 위한 명분 쌓기에 나섰다는 분석이 나온다.

관영 언론은 시위대에게 붙잡혀 두손이 묶인 환구시보 기자가 "나를 때려라. 나는 홍콩 경찰을 지지한다"고 말하는 동영상을 대대적으로 보도했다.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이 기자가 "진짜 사나이"라며 영웅 만들기에 앞장섰다.

애초 공항 점거는 한 시위 참가자가 지난 11일 경찰이 쏜 '빈백건(bean bag gun·알갱이가 든 주머니탄)'에 맞아 한쪽 눈이 실명 위기에 처한 데서 비롯된 것이지만 중국 정부와 언론은 이는 외면하고 시위대의 폭력행위만 부각하며 시위에 대한 부정적 여론을 부추기고 있다.

이날 소셜미디어 웨이보와 위챗에서는 기자 폭행 등 시위대의 폭력 행위에 대한 본토인들의 분노가 들끓었다.

이번 폭행 사건이 중국 당국이 개입하는 빌미가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있다.

국무원 홍콩·마카오 사무판공실의 쉬루잉 대변인은 이날 성명에서 급진 분자들이 기자를 포함한 본토인 2명에게 심각한 상해를 가했다면서 "이런 테러리즘에 가까운 행위를 강력히 규탄한다"고 말했다.

중앙인민정부 홍콩 주재 연락사무소도 성명에서 시위대의 행동이 "이미 테러리스트들의 폭력 행위와 다를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폭도들의 심각한 폭력 행위에 대해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면서 "이번 사건과 관련된 폭도들은 엄중한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경고했다.

한편 중국기자협회는 현장에서 정상적으로 취재하던 기자를 불법적으로 붙잡아놓고 야만적으로 구타한 데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는 입장을 냈다.

y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