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타석포' 샌즈, 4안타 6타점…키움, LG 잡고 2위 탈환

송고시간2019-08-14 21:3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홈런 치는 키움 히어로즈 제리 샌즈
홈런 치는 키움 히어로즈 제리 샌즈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키움 히어로즈가 제리 샌즈의 맹타와 제이크 브리검의 호투로 LG 트윈스를 완파하고 2연패에서 탈출했다.

키움은 1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프로야구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경기에서 LG를 14-0으로 격파했다.

키움은 두산 베어스에 빼앗긴 2위 자리를 하루 만에 되찾았다.

선발투수 맞대결에서 희비가 갈렸다.

브리검은 6이닝 3피안타 1볼넷 8탈삼진 무실점으로 LG 타선을 완벽 봉쇄하고 시즌 9승(4패)째를 수확했다.

8탈삼진은 브리검의 올 시즌 개인 최다 탈삼진이다.

반면 LG 타일러 윌슨은 3이닝 7피안타 3사사구 2탈삼진 6실점으로 무너졌다.

윌슨은 담 증세로 10일간 재정비를 하고 이날 복귀했지만, 시즌 6패(10승)째를 당했다.

키움 타선에서는 제리 샌즈가 연타석 홈런을 가동하는 등 5타수 4안타(2홈런) 6타점 3득점으로 화력을 뽐냈다. 샌즈는 지난해 KBO리그 입성 후 개인 최다 안타·타점 기록을 경신했다.

샌즈는 1회 초 첫 타석부터 적시타를 터트렸다. 김하성의 볼넷과 도루로 만든 1사 2루에서 우전 적시타로 선취점을 만들었다.

키움은 2회 초 송성문과 이정후의 적시타로 점수를 3-0으로 벌렸다.

3회 초, 샌즈의 방망이가 또 폭발했다. 샌즈는 1사 1루에서 좌중간 2루타로 타점을 추가했다.

박병호와 서건창의 연속 안타가 터지며 키움은 1점 더 달아났다. 3루까지 진루한 박병호는 이지영의 높게 뜬 희생번트에 홈을 밟아 득점했다.

윌슨이 마운드에서 내려가자 샌즈는 홈런포를 가동했다.

샌즈는 4회 초 2사 1루에서 LG 강정현을 상대로 좌월 2점 홈런을 날렸다.

이어진 2사 1루에서 서건창도 오른쪽 담장을 넘기는 2점 홈런을 쳤다. 키움은 LG를 10-0으로 따돌렸다.

샌즈는 6회 초 다시 강정현을 상대로 2점 홈런을 폭발, 연타석 홈런을 기록했다.

시즌 23·24호 홈런을 연달아 친 샌즈는 홈런 공동 선두로 올라섰다.

키움은 9회 초 무사 1루에서 주효상 좌중월 2루타. 1사 3루에서 김혜성의 좌중간 적시타로 2점 추가했다.

abbi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