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하원, 中에 "홍콩시위 폭력적 탄압은 실수가 될 것" 경고

송고시간2019-08-15 00: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외교위, 강경진압 우려·자치권 침해중단 요구…美매체 "초당적 반중 정서"

주민들과 대치한 홍콩 시위진압 경찰
주민들과 대치한 홍콩 시위진압 경찰

(홍콩 AP=연합뉴스)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 시위가 계속된 11일 홍콩의 사이완호 지역에서 시위진압 경찰이 주민들과 대치하고 있다. bulls@yna.co.kr

(워싱턴=연합뉴스) 임주영 특파원 = '범죄인 인도 법안'(송환법) 반대로 촉발된 홍콩 시위가 갈수록 격화하며 중국이 무력 개입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오는 가운데 미국 하원이 14일(현지시간) 강경 진압 가능성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중국에 홍콩 자치권 침해 중단을 요구했다.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하원 외교위원회의 엘리엇 엥걸(민주) 위원장과 마이클 매콜(공화) 간사는 이날 성명을 내고 "홍콩의 평화적인 시위자들에 대한 어떠한 폭력적인 탄압도 실수가 될 것"이라며 이로 인해 "신속한 결과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외교위는 중국 정부에 대해 홍콩의 자치권 침해를 중단할 것을 요구한다고 이들은 성명에서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도 전날 기자들과 만나 "홍콩 문제는 매우 힘든 상황"이라며 "중국을 포함해 모두를 위해 해결되길 바란다. 평화롭게 해결되길 바란다. 아무도 다치지 않기를 바란다. 아무도 죽지 않기를 바란다"며 평화적 해결을 강조했다.

그는 트위터에도 중국 정부가 병력을 홍콩과의 경계지역으로 이동시키고 있다는 정보기관 보고를 받았다는 글을 올리며 "모든 이들은 진정하고 안전하게 있어야 한다!"고 우려를 표명했다.

미국 워싱턴DC 의회 의사당 건물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워싱턴DC 의회 의사당 건물 [로이터=연합뉴스]

공화당의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도 전날 트위터에 홍콩 젊은이들에게 보내는 글을 띄워 "미국은 자유를 상징한다. 미국은 홍콩과 함께 있다"며 홍콩 시위대에 지지를 표명했다고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가 전했다.

앞서 공화당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는 12일 트윗을 통해 "홍콩 시민들은 중국이 자신들의 자치권과 자유를 침해하려 할 때 용감하게 중국 공산당에 맞서고 있다"며 중국을 향해 "어떤 폭력적인 단속도 전혀 용납할 수 없을 것이다. 세계가 지켜보고 있다"고 경고했다.

또 민주당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지난주 홍콩 자치권을 침해하는 중국 관리들에게 불이익을 주는 법안을 추진하겠다고 밝혔다고 폴리티코는 전했다.

폴리티코는 "의회 지도부 의원들은 점점 중국 정부에 반대하는 목소리를 높이고 있으며 워싱턴에서 증가하는 초당적인 반(反)중 정서를 강조하고 있다"고 전했다.

z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