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연임 빨간불 켜진 아르헨 대통령, 감세·임금인상 '당근' 제시

송고시간2019-08-15 00: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마크리, 소득세 인하·최저임금 인상·유가 동결 등 경제대책 발표

자신의 엄격한 긴축정책 반성…"국민의 목소리 들었다"

경제대책 발표하는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경제대책 발표하는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

[AFP=연합뉴스]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대선 예비선거에서 좌파 후보에 완패한 마우리시오 마크리 아르헨티나 대통령이 감세와 임금인상 등 새 경제대책을 발표했다.

취임 이후 3년간 긴축정책을 고수하던 마크리 대통령이 연임 실패 위기감 속에 허리띠를 풀고 국민에게 당근을 제시한 것이다.

14일(현지시간) 라나시온 등 아르헨티나 일간지에 따르면 마크리 대통령이 이날 오전 발표한 경제대책에는 소득세 인하, 최저임금 인상, 복지 보조금 확대 등이 포함됐다.

근로자들의 소득세 비과세 한도를 종전보다 20% 상향하고, 자영업자들은 올해 낼 세금을 미리 납부하면 50% 감면해주기로 했다. 현재 월 1만2천500페소(약 26만원) 수준인 200만 명 근로자의 최저임금도 인상한다.

또 저소득층 자녀에게 주는 보조금을 9월, 10월에 추가로 지급하고 학자금 보조금도 40% 인상하며 공무원과 군인들에게는 이달 보너스를 지급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가를 향후 90일간 동결하기로 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이번 조치로 1천700만 명의 노동자와 가족들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 급락세 지속
아르헨티나 페소화 가치 급락세 지속

[AFP=연합뉴스]

이번 대책은 지난 11일 대선 예비선거 이후 금융시장이 받은 충격을 흡수하고 불안을 잠재우기 위한 것이다.

예비선거에서 크리스티나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을 러닝메이트로 세운 중도좌파 후보 알베르토 페르난데스가 마크리 대통령을 15%포인트 이상 앞서자 좌파 포퓰리즘의 귀환 우려가 시장에 반영돼 주가와 페소화 가치가 급락했다.

아울러 예비선거 패배를 뼈아프게 받아들인 마크리 대통령으로서는 오랜 긴축정책으로 돌아선 민심을 돌려 오는 10월 대선에서 역전을 도모하기 위한 카드이기도 하다.

이날 마크리 대통령은 "내가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들었기 때문에 이러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라며 "(예비선거일인) 일요일에 여러분이 나에게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기업인 출신의 친(親)시장주의자인 마크리 대통령은 지난 2015년 대선에서 경제 살리기에 대한 국민의 열망 속에 좌파에서 우파로의 정권 교체에 성공하며 집권했다.

아르헨티나 슈퍼마켓
아르헨티나 슈퍼마켓

[EPA=연합뉴스]

그는 페르난데스 전 대통령과 이전의 남편 네스토르 키르치네르 전 대통령이 펼친 포퓰리즘 정책을 비판하며 공공요금 인상과 보조금 삭감 등 긴축정책을 폈다.

그러나 허리띠를 졸라매고도 경제위기가 나아지지 않아 지난해 국제통화기금(IMF)의 구제금융을 받게 되고 인플레이션과 환율도 계속 치솟자 민심이 돌아서기 시작했다.

마크리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경제정책의 실책을 시인하며 자신의 지나친 긴축정책이 아르헨티나 국민에겐 남미 최고봉인 아콩카과산을 오르라고 하는 것과 같았다고 표현하기도 했다.

예비선거 다음 날 금융시장의 반응을 좌파 후보 탓으로 돌렸던 자신의 발언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이 같은 마크리 대통령의 방향 전환이 아르헨티나 유권자들의 마음 또한 돌릴 수 있을지는 미지수지만 일단 금융시장은 썩 화답하지 않고 있다.

이날 부에노스아이레스 증시 메르발 지수는 장 초반 상승하다 약보합세로 돌아섰고 페소화 가치도 5%가량의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