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부, 프랑스·이탈리아서 일본 수출 규제 부당성 강조(종합)

송고시간2019-08-15 02: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G7 앞두고 윤순구 차관보·윤강현 경제외교조정관 회원국 순방

獨·英·EU본부도 방문 예정…日에 한발 앞서 여론 환기 차원

유럽연합(EU)과 G7 회원국의 국기.
유럽연합(EU)과 G7 회원국의 국기.

[AFP=연합뉴스]

(파리·로마=연합뉴스) 김용래 전성훈 특파원 = 정부가 G7(주요 7개국) 국가를 상대로 일본의 대(對)한국 수출규제 조치의 부당함을 알리는 작업을 올해 G7 의장국인 프랑스와 이탈리아를 시작으로 본격화했다.

14일(현지시간) 외교가에 따르면, 윤강현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이 이날 프랑스 파리에서 프랑스 정부 당국자를 면담하고 일본의 수출 통제 강화조치와 관련해 우리 정부의 입장을 전달했다.

윤 조정관은 이날 오전 프랑스 외무부의 고위 당국자와 면담하고 일본 정부가 지난 2일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수출절차 간소화 우대국)에서 제외한 것이 한국 대법원의 강제 징용 판결에 대한 보복성으로 이뤄진 부당한 조치라는 점을 강조했다.

윤순구 외교부 차관보도 이날 G7 회원국인 이탈리아 로마를 찾아 현지 외무부 고위 당국자를 상대로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한 한국 입장을 소상히 설명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차관보는 이탈리아에 이어 독일 베를린을 방문해 한-일 갈등 상황에 대한 한국의 입장을 전달할 계획이다. 윤 차관보는 벨기에 브뤼셀에 본부를 둔 유럽연합(EU)도 방문 예정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윤 조정관은 프랑스에서 영국 런던으로 이동해 외교적 노력을 이어간다.

올해 G7 정상회담은 의장국인 프랑스의 주관으로 24∼26일 대서양 연안의 휴양도시 비아리츠에서 개최된다.

회담에는 G7 일원인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도 참석할 예정이라 주목된다.

G7은 미국, 영국, 프랑스, 독일, 이탈리아, 캐나다, 일본으로 구성돼 있다.

정부가 G7 정상회담 개최에 앞서 회원국들을 상대로 외교전에 나선 것은 아베 총리가 회담에서 한일 갈등에 대한 자국 입장을 피력할 것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여론을 환기하는 차원으로 보인다.

yonglae@yna.co.kr, lu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