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브라질 연금개혁안 10월 초 상원 최종 표결 후 공표 예정

송고시간2019-08-15 01: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주요 정당 지도부 처리 일정 합의…상원의장 "10월 8∼10일 공표 예정"

(상파울루=연합뉴스) 김재순 특파원 = 브라질의 연금개혁안 처리가 10월 초에 이뤄질 전망이다.

14일(현지시간) 브라질 언론에 따르면 상원의 주요 정당 지도부는 전날 협의 끝에 연금개혁안 표결을 10월 초에 마무리하기로 합의했다.

합의에 따라 상원 본회의 1차 표결은 9월 18일, 2차 표결은 10월 2일에 이뤄지게 된다.

다비 아우콜롬브리 상원의장은 10월 8∼10일 중 연금개혁안을 공표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브라질 상원의장 주재 아래 주요 정당 지도부가 연금개혁안 처리 일정에 합의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브라질 상원의장 주재 아래 주요 정당 지도부가 연금개혁안 처리 일정에 합의했다. [국영 뉴스통신 아젠시아 브라질]

앞서 하원은 지난달 10일 1차 본회의 표결에서 찬성 379표·반대 131표, 지난 7일 2차 표결에선 찬성 370표·반대 124표로 연금개혁안을 통과시켰다.

1·2차 표결 모두 재적의원 513명 가운데 5분의 3인 308명 이상이 찬성해야 하는 요건을 여유 있게 충족시켰다.

상원에서는 헌법사법위원회 심의와 표결을 먼저 거친다. 전체 위원 22명 가운데 14명 이상이 찬성하면 위원회를 통과한다.

본회의 표결에서는 전체의원 81명 가운데 5분의 3인 49명 이상이 찬성해야 한다.

일간 에스타두 지 상파울루의 자체 분석 결과 최소한 53명이 연금개혁안에 찬성한다는 뜻을 밝혔다. 반대 입장을 확인한 의원은 13명이며, 10명은 연금개혁안 일부 수정을 내세워 조건부 찬성 의사를 밝혔다. 4명은 응답하지 않았고, 상원의장은 관례에 따라 표결에 참여하지 않는다.

연금개혁안은 도시 노동자와 농촌 노동자, 연방정부 공무원, 교사 등 직종별로 연금 수령 연령을 단계적으로 높이고 연금 최소 납부 기간은 늘리는 것이 핵심 내용이다.

브라질 정부는 연금개혁을 통해 앞으로 10년간 최소한 9천335억 헤알(약 286조5천200억 원)의 공공 지출을 절감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fidelis21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