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비아콤 CEO "디즈니·넷플릭스와 겨룰만한 규모 콘텐츠 보유"

송고시간2019-08-15 04: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로스앤젤레스=연합뉴스) 옥철 특파원 = 미국 미디어업계 지형을 뒤흔든 지각변동의 하나로 꼽히는 비아콤 미디어와 CBS 방송의 합병으로 탄생하는 '비아콤 CBS'의 밥 바키시 최고경영자(CEO)가 새 합병회사는 디즈니, 넷플릭스와 겨룰만한 규모의 콘텐츠를 보유하고 있다고 자신했다.

미국 뉴욕 비아콤 본사
미국 뉴욕 비아콤 본사

[AFP/게티이미지=연합뉴스]

바키시 CEO는 14일(현지시간) 경제방송 CNBC 진행자 앤드루 로스 소킨과 인터뷰에서 "합병회사의 라이브러리(소장고)에는 14만 개 TV 에피소즈, 3만6천 개 영화, 750개 시리즈물이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 정도 콘텐츠라면 넷플릭스, 디즈니, 컴캐스트 등 TV 스트리밍 업계 강자들과 충분히 겨뤄볼 만한 실탄 규모라고 부연했다.

비아콤 미디어와 CBS 방송은 전날 합병을 기정사실로 했으며, 새 수장에 비아콤 CEO인 바키시가 등용됐다.

두 회사 합병 가액은 120억 달러(약 14조6천억 원)이며, 합병회사인 비아콤 CBS의 자산가치는 320억 달러(약 39조 원)에 달할 것이라고 LA타임스는 관측했다.

바키시 CEO는 "콘텐츠 면에서는 분명히 필적할 수 없는 규모가 있다"라고 말했다.

비아콤 미디어는 '아이언맨', '트랜스포머' 시리즈의 파라마운트 픽처스와 세계 최대 음악채널 MTV, 어린이채널 니켈로디언 등 막강한 콘텐츠와 채널을 보유하고 있다,

oakchu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