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혼이 살아있는 대한민국"…강원 곳곳서 광복절 경축 행사

송고시간2019-08-15 10: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제 강점기도 살아남은 국내 최고령 강릉 무궁화나무
일제 강점기도 살아남은 국내 최고령 강릉 무궁화나무

(강릉=연합뉴스) 이해용 기자 = 광복절을 이틀 앞둔 13일 오후 강원 강릉시 사천면 방동리에서 천연기념물 제520호로 지정된 무궁화가 늠름한 자태를 드러내고 있다. 백령도 무궁화나무와 함께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이 무궁화나무는 최근 백령도 무궁화나무가 고사하면서 국내 유일의 천연기념물 무궁화나무가 됐다. 수령 120년 안팎으로 추정된다. 2019.8.13 dmz@yna.co.kr

(춘천=연합뉴스) 이재현 기자 = 15일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순국선열과 애국지사의 숭고한 뜻을 기리는 경축 행사가 강원 곳곳에서 펼쳐졌다.

도는 이날 오전 10시 강원대 백령아트센터에서 애국지사 유족, 광복회원, 보훈단체, 청소년 등 1천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억의 100년·미래로 100년, 3·1운동으로 시작된 광복의 기'를 주제로 광복절 경축 행사를 했다.

애국지사를 기리면서 선열의 헌신을 먼저 생각한다는 의미로 행사장 맨 앞 1열에는 광복회원 등이 자리했고, 도 단위 기관장들은 2열에 앉았다.

호반 윈드 오케스트라의 식전공연에 이어 개회식, 국민 의례, 독립유공자 포상, 극단 도모의 축하 공연 등의 순으로 진행됐다.

도 경축 행사는 그동안 연극 중심 공연에서 벗어나 국악인이자 영화배우인 오정해씨가 출연, 모든 세대가 공감할 수 있는 음악극으로 소통의 장을 열었다.

음악극은 시대적 상황과 광복의 기쁨을 1∼5장으로 나누어 영상과 연주, 오정해씨 연기와 노래로 구성됐다.

광복의 의미를 되새기는 시간을 마련하고자 광복의 해인 1945년생인 전용자 춘천실버농악보존회 회장이 경축식 사회를 맡았다.

앞서 오전 9시부터 행사장 안팎에서 춘천YMCA와 한국스카우트 강원연맹 등 청소년들이 손도장 태형 태극기 만들기, 태극기 플래시몹, 종이 독립 영웅 만들기, 내가 원하는 우리나라 소원 나무 만들기 등 부대행사가 펼쳐졌다.

백범 김구 선생, 유관순 열사를 표현한 움직이는 조각상, 독립운동 홍보사진 전시 등을 통해 도민들에게 간접적으로나마 독립의 의미와 가치를 전달했다.

기념행사에 이어 정오에는 춘천시청 시민의 종각에서 춘천시 주관으로 '시민의 종 타종식'이 열린다.

이와 함께 이날 오전 10시 원주시 단계동 장미공원 야외공연장에서도 제74주년 광복절 기념행사가 열렸다.

'진정한 광복 국혼이 살아 있는 대한민국, 광복에서 통일까지'라는 주제로 열린 이 행사에는 기념식에 이어 광복군 연극공연, 거리 퍼레이드, 광복군 인증 샷 찍기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마련됐다.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