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가 역사의 증인, 강제동원 사죄하라"…서울광장 메운 외침

송고시간2019-08-15 12:1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복절 맞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평화행진' 열려

"피해자와 손잡고 끝까지 싸우자"…한·일 시민사회 연대도 잇달아

빗속의 행진
빗속의 행진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5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회 및 국제평화행진 참가자들이 일본대사관 방향으로 행진하고 있다. 2019.8.15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김예나 기자 = "우리가 역사의 증인이다, 강제동원 사죄하라", "피해자와 손잡고 끝까지 싸우자"

겨레하나, 민족문제연구소 등 10여개 단체로 구성된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대일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은 광복절인 15일 서울광장에서 '광복 74주년 일제 강제동원 문제해결을 위한 시민대회'를 열었다.

세찬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 속에도 광장을 가득 메운 2천여명(주최 측 추산)은 강제동원 피해 문제를 해결하고 올바른 역사를 세우는 일에 시민들이 함께 나서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강제징용 피해자이자 전범기업 일본제철을 상대로 피해 배상 판결을 받아낸 이춘식(95) 할아버지는 "할 말은 많으나 목이 메 여기서 말을 다 못 드린다. 미안하다"며 학생들과 시민들을 향해 "대단히 감사합니다"라고 말했다.

또 다른 피해자인 양금덕(90) 할머니는 일본에서 겪은 고초를 이야기하며 "일본 강점기에는 우리가 당했지만, 이제 강한 나라가 됐으니 여러분이 한 몸 한뜻이 되어 아베 말 듣지 말고 일본을 규탄하자"고 외쳤다.

양 할머니는 "우리가 일본에 가서 그렇게 고생했다는 것을 세계가 알고 있으니 아베에게 사죄 한마디 듣는 게 소원"이라며 "아베가 사죄하도록 (여러분이) 함께해달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임헌영 강제동원 공동행동 공동대표는 대회사에서 "불과 70여년 전 할아버지, 할머니가 겪었던 비극을 역사에서 추방하려면 과거를 청산해야 하며 그 첫 관문은 강제동원 피해자에 대해 올바른 처우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

(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15일 서울광장에서 열린 일제 강제동원 문제 해결을 위한 시민대회에서 강제징용 피해자 이춘식 할아버지와 양금덕 할머니가 발언하고 있다. 2019.8.15 pdj6635@yna.co.kr

이날 참석한 한·일 시민사회 관계자들은 일본 정부가 한국을 상대로 잇단 경제 보복 조처를 내놓으면서 양국 관계가 악화했지만, 이럴 때일수록 손을 맞잡고 힘을 합치자고 다짐했다.

야노 히데키 일본 '강제동원 문제해결과 과거청산을 위한 공동행동' 사무국장은 지난해 대법원의 판결을 "일본 정부와 기업이 강제동원 피해를 직시하라고 이야기한 판결"이라며 피해자들과 함께 싸워나갈 것을 결의했다.

북측도 연대 입장을 밝혔다. 북측 민족화해협의회는 연대사에서 "8·15 시민대회가 천년 숙적 일본의 파렴치한 재침야망을 저지하기 위한 겨레의 단호한 의지를 보여주는 계기가 되리라 확신한다"며 격려 인사를 보냈다.

우비를 입은 이들은 '아베는 사죄하라', '강제동원 배상하라' 등의 구호가 적힌 만장 100여개와 피해자들의 영정 사진, '평화의 비둘기' 풍선을 든 채 주한일본대사관까지 행진했다.

'미일 제국주의 아시아 침략과 지배에 반대하는 아시아공동행동'(AWC) 일본연락회의와 AWC 한국위원회는 이날 광화문광장에서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 경제 전쟁 규탄과 한일 노동자·민중연대 선언 한일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일본 정부는 한국의 강제징용 피해자 재판 대법원 판결을 존중하고 식민지 지배의 가해 역사를 인정해 피해자에게 사죄와 배상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한국이 한일청구권 협정을 위반하고 국제조약을 어겼다는 엉터리 발언을 하고 있다"며 "일본 정부는 한일 국교 정상화 과정에서 한반도 식민지 지배가 불법이었다는 인식에 근거하는 공식 사죄도, 배상도 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이들은 일본의 한국에 대한 경제보복을 미일 제국주의 경제전쟁의 연장선이라고 지적하며 "아베 정권은 한국에 대한 수출 규제를 즉시 철회해야 한다"며 "한국과 일본의 노동자들은 미일 제국주의 경제전쟁을 반대하고 연대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베 정권 규탄하는 한일 활동가들
아베 정권 규탄하는 한일 활동가들

(서울=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미·일 제국주의 반대 아시아공동행동(AWC) 한국위원회와 일본연락회의 활동가들이 광복절인 15일 오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아베 정권의 '제국주의 경제 전쟁'을 규탄하고 한·일 노동자들의 연대를 선언하는 공동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2019.8.15 utzza@yna.co.kr

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