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관개→물대기'·'한발→가뭄' 농업 속 日 잔재 없앤다

송고시간2019-08-15 12: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충남도, 농업 분야 일본식 한자어 109종 우리말로 순화

충남도청사
충남도청사

[충남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홍성=연합뉴스) 박주영 기자 = 충남도는 제74주년 광복절을 맞아 농업 속 일본식 표현과 한자 등을 순우리말로 고쳐 사용한다고 15일 밝혔다.

농업 분야에서는 쌀 품종인 '히토메보리', '아끼바레', '고시히카리' 등이 흔히 쓰이고 있으며 농수산물 시장에서 둥근 과일이나 채소의 크기를 말할 때 '다마'라는 말이 일상적으로 사용된다.

특히 대체할 말이 있음에도 다마네기(양파), 낑깡(동귤), 다대기(양념), 다꽝(단무지) 등의 표현이 흔히 쓰이고 있다.

도는 농작물·재배기술·축산 분야 속 어려운 한자어 109개를 선정, 우선 순화하기로 했다.

흔히 사용하는 일본식 한자어 표현은 관개(물 대기), 한발(가뭄), 굴착(파내기), 도수로(물 댈 도랑) 등이 있다.

'미강', '본엽', '과숙', '엽채류' 같은 일본식 한자는 각각 '쌀겨', '본잎', '농익음', '잎채소'로 바꾸고, '가식', '객토', '도복'도 '임시 심기', '새 흙 넣기', '쓰러짐'으로 순화한다.

도는 매월 '이달의 순우리말 농업용어'를 5개씩 선정, 해당 단어들을 적극 홍보할 계획이다.

추욱 농림축산국장은 "일본식 표기, 한자어 등 어려운 농업 용어를 쓰면 농산업 자체가 어려운 산업 분야로 인식될 수 있다"며 "관행처럼 굳어진 일본어에서 유래된 말을 쉬운 우리말 용어로 바꿔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j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