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광주마스터즈수영대회 참가한 독일 청각장애 형제

송고시간2019-08-15 14:0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필·로빈 형제
필·로빈 형제

[대회 조직위원회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장애는 수영에 어떠한 영향도 미치지 않습니다."

2019광주세계마스터즈수영대회 외국인 참가자 가운데 유일한 장애인인 독일의 골드베르그 필(32)·로빈(30) 형제는 15일 자신들의 장애가 수영하는 데 문제가 될 수 없다며 힘주어 말했다.

형제는 남자 배영 50m와 100m, 200m에 출전해 다른 선수들과 팽팽한 레이스를 펼쳤다.

필은 공과대에서 재료과학 박사 과정을 하고 있고 로빈은 공학 제도자로 일하고 있다.

형제는 청각장애를 갖고 태어났다. 보청기 없이는 아무것도 들을 수 없는 이들은 5∼6살부터 수영을 했다.

장애인 수영 국가대표를 지냈으며, 필은 2012년부터, 로빈은 2014년부터 마스터즈수영대회에 참가하고 있다.

형제는 "전 세계 수영인들과 겨루는 것이 좋고 세계 다른 지역을 여행할 수 있는 아주 좋은 기회여서 마스터즈대회에 출전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들은 "장애는 우리의 신체적 움직임이나 빠른 수영 능력에 아무런 영향을 미치지 않는다"며 "오히려 시끄러운 음악이나 함성이 있을 때 비장애인보다 더 집중할 수 있는 것이 독특한 장점이기도 하다"고 밝혔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