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美필라델피아서 마약범-경찰 8시간 총격대치…"100발 넘게 총성"(종합2보)

송고시간2019-08-15 23:5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장집행하러 집에 온 경찰에 총격…일부 경찰·주민 건물 갇혀 장시간 대치

최루가스 발포로 자정 넘어 대치 종료…경찰 6명 다쳤으나 모두 퇴원

미국 필라델피아 총격 사건 현장 부근을 순찰하는 경찰관
미국 필라델피아 총격 사건 현장 부근을 순찰하는 경찰관

[AP=연합뉴스]

(워싱턴·서울=연합뉴스) 백나리 특파원 김서영 기자 =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필라델피아의 가정집에서 14일(현지시간) 마약 용의자가 출동 경찰에 총격을 가해 6명을 다치게 하고 8시간이나 무장 대치를 이어가는 사건이 벌어졌다.

목격자들이 100발 넘는 총성을 들었다고 할 만큼 긴장된 상황이 자정까지 계속됐다. 이달초 텍사스·오하이오주에서 발생한 대형 총기참사로 30여명이 사망한 여파가 계속되고 있는 터라 미 주요 방송사들도 장시간 생중계로 상황을 전했다.

CNN방송과 AP통신 등 미 언론에 따르면 사건은 필라델피아 북부 나이스타운의 한 가정집에서 이날 오후 4시30분께 시작됐다. 마약 관련 영장 집행을 위해 집을 찾아온 경찰을 상대로 용의자 모리스 힐(36)이 갑작스럽게 총격을 가한 것이다.

미국 필라델피아서 마약범-경찰 8시간 총격대치…"100발 넘게 총성"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일부는 창문을 통해 대피했지만 2명은 힐과 집안에 갇혔다. 이후 집 밖의 경찰과 힐 사이에 총격이 이어지며 대치가 시작됐다.

같은 건물의 주민 3명도 계속되는 총격 속에 꼼짝없이 밖으로 나가지 못한 채 갇혀버렸다. 주변 도로는 곧바로 모두 통제됐고 행인과 인근 주민들도 긴급 대피했다.

목격자들은 100발 넘는 총성이 들렸다고 말했다. 미 주요 방송사들도 대치 상황을 장시간 생중계했다.

힐은 몇시간 동안 투항할 기미를 보이지 않았고 경찰의 협상시도에도 응하지 않았다.

그러다 힐은 오후 8시 30분께 예전에 변호인으로 일해준 사카 존슨에게 연락해 도움을 청했다. TV로 대치 상황을 지켜보던 존슨이 달려와 경찰이 해치지 않을 것이라고 안심시키며 힐과 대화를 이어갔다.

그러는 와중에 경찰 특수기동대(SWAT)가 집안에 갇혔던 경찰과 주민을 구조했다.

그러나 대치는 자정까지 이어졌다. 무려 8시간 가까운 대치 끝에 경찰이 최루가스를 발포, 집안에 있던 힐을 끌어냈다.

총격 과정에서 경찰 6명이 다쳤으나 생명에 지장이 없었고 15일 오전 현재 모두 병원에서 퇴원했다.

리처드 로스 필라델피아 경찰청장은 "오늘 경찰관들이 죽지 않은 것은 기적이나 다름없다"면서 "힐과 오래 대화를 이어갈 수 있었던 데 대해 (변호인) 존슨의 공로가 크고 특수기동대의 전문성이 아니었다면 상황이 훨씬 더 위험해질 뻔했다"고 말했다.

짐 케니 시장도 "아무도 목숨을 잃지 않은 데 감사한다"고 했다.

미국에는 이달 첫 주말 텍사스주와 오하이오주에서 발생한 연쇄 총기난사로 30여명이 사망, 총기참사에 대한 경각심이 어느 때보다 높은 상황이다.

firstcir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