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CCTV 포착된 속초 리프트 추락…"7분간 멈췄다가 순식간에 추락"(종합)

송고시간2019-08-15 22: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이재현 기자 = 폐쇄회로(CC)TV에 담긴 속초 주상복합 아파트 건축 현장 건설용 리프트 추락사고는 그야말로 순식간이었다.

추락하는 건설용 리프트
추락하는 건설용 리프트

[인근 CCTV화면]

인근 건물에 설치된 CCTV에 찍힌 사고 장면은 불과 3∼4초 사이.

이 CCTV에 기록된 시간이 맞는다면 사고 난 리프트는 지난 14일 오전 8시 17∼18분 사이 2∼3분여간 철제 구조물인 마스트를 타고 서서히 올라가다가 8시 20분께 멈춘 장면이 나온다.

리프트카가 멈춘 층은 마스트 해체 작업 시작 지점인 21층으로 추정된다.

건물 외벽에 설치된 마스트 상단까지 올라간 리프트카는 7분간 그 자리에서 멈춘 채 이동하지 않는다. 이 시간에 리프트카에 탄 근로자들이 뭔가 작업을 하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CCTV에 기록된 리프트카가 아파트 건물 벽체에서 추락하기 시작한 것은 14일 오전 8시 27분 11초다.

당시 리프트카는 무슨 이유인지 왼쪽으로 기우뚱한 뒤 아파트 벽체를 밀치듯 뒤로 넘어지면서 추락했고, 이 과정에서 상당한 길이의 마스트까지 리프트카에 이끌려 함께 떨어졌다.

추락하는 리프트카와 마스트는 8시 27분 11초에서 14초까지 불과 3∼4초 사이 순식간에 화면에서 사라졌다.

CCTV에 기록된 사고 순간은 아파트 공사현장 책임자가 경찰의 참고인 조사에서 "근로자들이 작업 현장에 투입된 지 10여분 만에 '쾅'하는 소리가 들려 달려가 보니 리프트가 추락해 있었다"는 진술과도 어느 정도 일치한다.

이 사고로 리프트카를 타고 마스트 해체작업을 하던 근로자 3명이 추락해 숨지고 지상에서 작업하던 근로자 1명은 크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과 현장 관계자의 말을 빌리면 리프트카는 사고 당시 21층 높이까지 올라가 있다가 아래로 추락했으며 마스트도 15층 정도까지 리프트카와 함께 뜯겨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CCTV에 포착된 사고 장면을 보면 언제, 어떻게 추락했는지를 가늠할 수 있으나 과연 무슨 작업을 하다가 사고가 났는지, 어떤 문제가 있었는지는 객관적인 분석과 조사를 통해 규명해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은 사고 당일 현장 감식을 진행한 현장 관계자 진술과 감식자료를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momo@yna.co.kr

j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