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브롤터, 억류 이란 유조선 40여일 만에 방면 결정(종합)

송고시간2019-08-16 01: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이란, '원유 시리아에 수송 안할 것' 공식 문서 지브롤터에 전달

美, 마지막 순간에 "계속 억류해달라" 요청…법원서 별도 결정할 듯

이란 억류 영국 유조선도 곧 풀려날지 주목

지브롤터에 억류 중인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 [AP=연합뉴스]
지브롤터에 억류 중인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 [AP=연합뉴스]

(런던·카이로=연합뉴스) 박대한 노재현 특파원 = 영국령 지브롤터 당국이 지난 7월 초 해상에서 나포한 이란 유조선 '그레이스 1' 호를 15일(현지시간) 방면하기로 했다고 로이터 통신이 보도했다.

파비안 피카도 지브롤터 행정수반은 이란 정부로부터 '그레이스 1' 호에 실린 원유를 시리아에 수송하지 않을 것이라는 공식 문서 확약을 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아직 해당 유조선이 풀려난 것은 아니라고 설명했다.

피카도 행정수반은 "우리가 받은 확약에 비춰볼 때 유럽연합(EU) 제재를 지키기 위해 '그레이스 1' 호를 법적으로 지속 억류할 합리적인 근거가 없다"고 말했다.

앞서 지브롤터 경찰과 세관당국은 지난달 4일 영국 해병대의 도움을 받아 지중해의 관문인 지브롤터 남쪽 4㎞ 해상에서 전장 330m 크기의 초대형 유조선 '그레이스 1' 호를 억류했다.

'그레이스 1' 호는 유럽연합(EU)의 대 시리아 제재를 어기고 210만 배럴의 이란산 원유를 실은 뒤 시리아로 향하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이란 정부는 '그레이스 1' 호가 불법으로 억류됐다며 영국 정부에 풀어줄 것을 요구해왔다.

이에 이란 혁명수비대는 지난달 19일 걸프 해역의 입구 호르무즈 해협에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 호를 억류하면서 긴장감이 고조됐다.

당초 지브롤터는 이날 '그레이스 1' 호를 풀어주려 했으나 미국 정부가 이를 중단할 것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다.

로이터 통신은 지브롤터 당국의 결정에도 불구하고 미국의 요청으로 인해 '그레이스 1'호가 당장 지브롤터를 떠날 수 있는지는 아직 분명하지 않다고 보도했다.

피카도 행정수반은 미국의 요청에 대해 "독립적인 사법공조 차원에서 (법원이) 별도의 절차에 따라 객관적이고 법적인 결정을 내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그레이스 1'호가 풀려날 경우 이란 역시 억류 중인 '스테나 임페로'호를 풀어줄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나포돼 이란 항구에 정박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 [AFP=연합뉴스]
나포돼 이란 항구에 정박한 영국 유조선 스테나 임페로호 [AFP=연합뉴스]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은 지브롤터가 '그레이스1'호를 풀어주는데 미국이 반대한 것을 '해적질 시도'라고 비난했다.

자리프 장관은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미국은 공해에서 우리 재산을 훔치기 위해 법적 시스템을 남용하려고 했다"며 "해적질 시도는 트럼프 (행정부)가 법을 무시하는 것을 보여준다"고 적었다.

하미드 바이디네자드 영국 주재 이란 대사 역시 트위터를 통해 '그레이스 1'호 방면 중단을 요청한 미국의 필사적인 시도가 "비참한 실패"를 맞이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레이스 1'호가 곧 지브롤터를 떠날 것이라고 덧붙였다.

pdhis95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