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삼성전자, 美텍사스 반도체공장서 5G로 생산성 향상 방안 실험

송고시간2019-08-16 03: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WSJ "AT&T와 손잡고 센서 이용한 유해물질 감시 등 실험"

삼성전자 미 텍사스 오스틴 공장의 '5G 이노베이션 존' 입구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삼성전자 미 텍사스 오스틴 공장의 '5G 이노베이션 존' 입구의 모습. [삼성전자 제공=연합뉴스]

(샌프란시스코=연합뉴스) 정성호 특파원 = 삼성전자가 미국 텍사스주 오스틴의 반도체 공장에서 5G(5세대 이동통신) 기술을 이용해 반도체 생산을 개선할 방안을 실험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WSJ은 이번 실험의 목적이 "5G가 단순한 유행어 이상임을 입증하려는 것"이라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이를 위해 미국 메이저 이동통신 업체인 AT&T와 손잡았다. AT&T 커뮤니케이션 부서와 맞춤형 5G 통신망을 개발해 반도체 생산에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지를 실험하는 것이다.

양사는 이를 위해 수백만 달러를 투자했다.

반도체 생산공정에서는 많은 양의 물과 유해 화학물질이 쓰인다. 5G는 이 과정에서 나오는 폐기물을 줄이고 근로자들에게 안전위험을 경고해줄 수 있다고 WSJ은 보도했다.

삼성전자 미주법인의 앨록 샤 부사장은 일례로 5G가 도입되면 공기질 탐지 센서를 더 많이 설치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센서에서 나온 데이터를 5G망을 통해 실시간으로 전송하면 통제소에서 즉각 심각한 공기 오염을 감지하고 직원들이 대피하도록 할 수 있다는 것이다.

현행 공장들의 센서는 기존 무선통신망을 통해 통제소에 경고를 보낼 수 없다.

샤 부사장은 "(5G가 아닌) 다른 기술은 좁은 공간에서 수천 개의 센서를 지원하기 힘들다"고 말했다.

그에 따르면 5G 무선망은 1㎢당 100만 개의 기기를 지원할 수 있다. 이는 같은 면적에서 4G가 약 10만 개를 지원하는 것보다 10배 많은 것이다.

펌프나 밸브 등에 설치된 센서는 실시간으로 물 사용량을 점검해 물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고 폐기물은 줄일 수 있다.

또 직원들은 증강현실(AR)·가상현실(VR) 헤드셋을 착용하고 안내를 받으며 공장 설비를 수리할 수도 있다.

현재의 4세대 이동통신(LTE)을 대체할 5G는 초고속에 초저지연(超低遲延)을 구현해 AR이나 자율주행차, 원격의료 등의 새로운 서비스를 지원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AT&T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안드레 푸이치는 5G 연결의 최대 수혜자가 공장들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푸이치는 "오늘날 통상적인 공장들이 안고 있는 많은 와이파이(Wi-Fi) 문제를 해결하는 데 5G는 훌륭한 해법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sisyph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