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북한날씨] 흐리다 비…오후엔 대부분 그쳐

송고시간2019-08-16 08: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북한은 16일 흐리고 비가 오다가 오후에 대부분 그칠 것으로 기상청이 예보했다.

오후 6시 기준 황해도, 평안도, 함경도 지역 예상 강수량은 10∼40㎜다.

조선중앙방송은 이날 북상하는 태풍 10호 '크로사'와 북부 저기압골의 영향으로 북부 내륙지역과 함경북도에서 때때로 비가 내리겠다고 전했다. 함경남도에서는 오전까지 비가 내린 후 개겠다.

서해안 지역과 강원도 지방에서도 오전에 산발적으로 비가 내린 후 개겠으며, 평양시와 평안남북도 지방에서는 밤에 다시 비가 내리겠다고 방송은 덧붙였다.

평양의 아침 최저기온은 24도였으며, 낮 최고기온은 30도로 예상된다.

아래는 기상청이 전한 지역별 날씨 전망. <날씨, 낮 최고기온(℃), 강수확률(%) 순>(날씨·강수확률은 오후 기준)

▲평양 : 구름 많음, 30, 10

▲중강 : 흐림, 29, 30

▲해주 : 맑음, 30, 10

▲개성 : 구름 많고 한때 비, 31, 60

▲함흥 : 맑음, 34, 0

▲청진 : 흐림, 28, 30

minar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