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들과 말다툼 끝에 두 차례 방화 시도한 50대 구속

송고시간2019-08-16 09: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남 사천경찰서
경남 사천경찰서

[연합뉴스TV 캡처]

(사천=연합뉴스) 김동민 기자 = 경남 사천경찰서는 아들과 싸우다 액화석유가스(LPG) 가스통을 열어 불을 붙이려 한 혐의(현주건조물방화미수)로 A(59)씨를 구속했다고 16일 밝혔다.

A씨는 지난 12일 오후 11시 5분께 자신이 거주하는 사천시내 빌라 3층에서 아들 B(19)군과 말다툼 끝에 LPG 가스통을 열어 라이터로 불을 붙이려 한 혐의를 받는다.

아들의 제지로 한차례 방화 미수에 그친 A씨는 40여분이 지난 후 집 부엌에 있던 LPG 통을 빌라 1층까지 들고 내려와 한 번 더 불을 붙이려고 시도했다.

이 역시 아들의 제지로 미수에 그쳤다.

이 과정에서 다친 사람은 없었다.

그는 "술을 마시고 귀가했는데 아들이 컴퓨터 게임만 하고 대들어 겁을 주려고 했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가 최근 알코올의존증으로 하루 병원 입원한 것 외에 확인된 문제는 없다"고 말했다.

ima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