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靑, 北발사체 관련 긴급 NSC상임위 개최…"文대통령도 보고받아"(종합)

송고시간2019-08-16 09:5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로 오전 9시부터 회의"…발사체 보고받고 대책 논의

올해 8번째, 3주새 6번 발사…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 다음날 발사

[그래픽]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그래픽] 북한, 강원도서 미상 발사체 2발 발사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0eun@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6일 오전 북한이 강원도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한 것과 관련해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주재로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 회의를 열었다.

청와대는 "오전 9시부터 NSC 상임위 회의를 시작했고 현재도 진행 중"이라며 "문재인 대통령도 발사 직후부터 관련 사항을 보고 받고 있다"고 밝혔다.

회의에서 상임위원들은 북한 발사체의 종류와 제원 등에 대한 분석 상황을 보고받고 북한의 발사 배경 및 대응책 등을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상임위원들은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경제를 언급한 직후 북한이 발사를 강행했다는 점, 이날 오전 북한의 대남기구인 조국평화통일위원회가 "남조선 당국자들과 다시 마주 앉을 생각도 없다"는 내용의 대남 비판 담화를 발표했다는 점 등에서 한층 신중하게 북한 동향을 점검할 것으로 보인다.

군 당국은 이번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 이후 엿새만이며, 지난달 25일부터 따지면 3주 사이 모두 6번 발사했다.

올해 전체로 범위를 넓혀보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8번째 발사에 해당한다.

북한 엿새 만에 또 발사체 쏴…"강원도서 동해로 2회 발사"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