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말레이, '방사성 폐기물 논란' 희토류 공장 면허 조건부 갱신

송고시간2019-08-16 10: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첨단산업 필수 원료…중국이 전 세계 생산·유통 거의 독점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말레이시아가 호주가 운영하는 희토류 가공업체에 대해 15일(현지시간) 6개월 추가 운영을 승인했다.

말레이시아에서 호주가 운영하는 '희토류 가공공장'
말레이시아에서 호주가 운영하는 '희토류 가공공장'

[일간 더 스타]

희귀 원소 광물인 희토류는 미사일부터 휴대전화에 이르기까지 첨단기술 부품 제조의 핵심 물질로 국제시장에서 사실상 중국이 독점적으로 공급해왔다.

희토류 채굴
희토류 채굴

[연합뉴스TV 제공]

라이너스는 중국 이외 지역에서 희토류를 생산하는 몇 안 되는 업체로, 2012년부터 서호주에서 채굴한 희토류를 말레이시아 파항주 공장으로 가져와 가공 생산했다.

희토류 가공 과정에서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이 나오기 때문에 환경단체를 비롯해 말레이시아 내부에서 공장 문을 닫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이 공장은 다음달 2일에 면허가 만료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지난주 마하티르 모하맛 말레이시아 총리는 "외국인 투자자들에게 부정적인 메시지를 줄 수 있기 때문에 라이너스를 강제로 쫓아낼 수 없다"고 말해 면허 갱신 방침을 시사했다.

그는 "(말레이시아에) 투자하라고 초청하고는 문제가 있다고 쫓아내는 짓을 할 수 없다"며 "이 공장이 문을 닫으면 600명의 근로자가 일자리를 잃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희토류 설명
희토류 설명

[연합뉴스TV 제공]

이날 말레이시아 원자력위원회는 면허를 갱신하는 조건으로 ▲ 저준위 방사성 폐기물이 나오는 공정 일부를 다른 나라로 이전해 4년 안에 가동할 것 ▲ 폐기물 처리 영구시설을 건설할 부지를 확보하고 지역 당국 서면 승인을 받을 것 등을 요구했다고 로이터통신과 AP통신 등이 보도했다.

말레이시아가 조건부로 6개월만 면허를 갱신하자 업계에서는 '예상보다 너무 짧다'는 반응이 나왔다.

라이너스 측은 "말레이시아가 4년 이내에 해외에 대체시설을 가동하라고 조건을 단 것을 보면, 조건 충족 시 더 길게 면허 갱신이 이뤄질 것으로 기대된다"고 낙관했다.

noano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