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기침체 우려에 美 30년물 국채금리 사상최저

송고시간2019-08-16 10:4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년물 국채 금리도 3년만에 최저 수준

채권금리가 이상신호를 보냄에 따라 투자자들이 심리 불안을 노출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채권금리가 이상신호를 보냄에 따라 투자자들이 심리 불안을 노출하고 있다.[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 경기침체 우려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추세 속에 미국 장기 국채의 수익률(금리)이 급락했다.

블룸버그 통신, 미국 CNBC방송에 따르면 10년 만기 미국 국채의 금리는 15일(현지시간) 장중 한때 1.47%까지 떨어져 2016년 8월 이후 3년 만에 처음으로 1.5% 아래로 떨어졌다.

미국 국채 30년물의 금리도 한때 사상 최저인 1.941%까지 떨어진 이후 2% 밑에서 형성되고 있다.

블룸버그 통신은 이 같은 하락세는 글로벌 경기 침체와 미중 무역전쟁의 악화 우려에 따른 안전자산 선호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채권은 수요 증가에 따라 가격이 올라가면 그만큼 수익률이 떨어진다.

RBC 웰스매니지먼트의 금리 전략가인 톰 개럿슨은 미국 국채 10년물의 금리가 이날 1.5%대를 회복하긴 했으나 나중에 사상 최저치인 1.32%까지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개럿슨은 "미국 국채 장단기 금리의 역전을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가 얼마나 심각하게 인식하는지, 무역이 어떻게 될지 더 명확하게 알게 되기 전까지 당장은 하락세가 유지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이날 현재 미국 국채 10년물과 30년물의 금리는 각각 1.527%, 1.977%에 형성되고 있다.

미국 장기채 금리의 급락은 경기침체의 흉조로 여겨지는 미국 장단기 국채 금리의 역전이 전날 불거진 뒤에 나타났다.

전날 10년물 금리는 장중 한때 1.623%까지 하락해 2년물 금리(1.634%)보다 낮아졌다.

이 같은 금리 역전은 역사상 모든 경기침체에 앞서 나타났다는 점 때문에 투자자들의 불안을 자극하며 주가 급락 사태까지 불러왔다.

이날 현재 미국 국채 2년물 금리는 1.501%로 10년물 금리 1.527%보다 낮지만, 상당히 축소된 격차를 유지하고 있다.

jangj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