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태지역 줄넘기 최강자 가린다…인천서 챔피언십 개막

송고시간2019-08-16 10:5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태 줄넘기 챔피언십 개막식
아·태 줄넘기 챔피언십 개막식

[인천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신민재 기자 = 줄넘기에 대한 국제적 관심을 확산하기 위한 '2019 아시아·태평양 줄넘기 챔피언십' 대회가 16일 인천 남동체육관에서 막을 올렸다.

개막식에는 박남춘 인천시장과 김병일 대한줄넘기협회장, 각국 선수·임원 등 1천여명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환영사에서 "인천시는 그동안 많은 국제대회를 유치한 경험을 바탕으로 선수들이 최상의 컨디션으로 경기에 임할 수 있도록 최대한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번 대회는 아시아·태평양 줄넘기연맹과 대한줄넘기협회 주최로 18일까지 이어지며, 아·태지역 14개국 선수 550여명이 참가해 기량을 겨룬다.

경기는 개인 30초 빨리 뛰기, 2인 프리스타일, 더블더치 스피드, 4인 스피드 릴레이 등 12개 종목이 펼쳐진다.

이와 함께 각국 선수들이 줄넘기 기술을 교류하는 캠프와 문화 체험 등이 진행된다.

아·태챔피언십 대회는 새로운 줄넘기 기술과 프로그램을 보급하고 줄넘기 저변을 확대하기 위해 2017년 홍콩에서 처음 열렸고 올해가 두 번째다.

s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