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與, '평화경제' 띄우기 박차…'지소미아 연장' 쪽으로 기운 듯

송고시간2019-08-16 12: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文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와 '보폭 맞추기'…"한반도에 강한 메시지", "99점"

"지소미아, 국민여론 참작해 대통령이 판단"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주먹 불끈
문 대통령,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 주먹 불끈

(천안=연합뉴스) 배재만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전 천안 독립기념관 겨레의 집에서 열린 제74주년 광복절 경축식에서 경축사를 하던 중 "우리는 할 수 있습니다"를 외치며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2019.8.15 scoop@yna.co.kr

(서울=연합뉴스) 설승은 이보배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에서 '평화경제' 실현 구상을 밝힌 것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은 16일 한반도 평화의 분명한 비전을 제시했다고 평가하며 분위기 띄우기에 나섰다.

설훈 최고위원은 이날 BBS 라디오 '이상휘의 아침저널'에 출연해 "우리가 남북 대결을 종식하고 남북이 함께 손을 잡고 평화통일 경제체제로 가면 세계 경제에 우뚝 솟는 경제를 해낼 것이라는 비전을 제시했다"고 평가했다.

박홍근 의원은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 인터뷰에서 "한반도 평화와 번영의 미래를 손에 잡힐 듯이 잘 그려준 가슴 뛰는 구체적인 메시지였기에 99점은 최소한 주겠다"며 "이에 대해 일부러 비판을 위한 비판, 비난을 위한 비난이 있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민주당 지도부는 이날 서울시민청에서 민주당·김대중도서관·노무현재단·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공동 주최로 열린 '김대중·노무현 대통령 서거 10주기 추모 사진전' 개막식에서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생전 평화 여정을 떠올리며 한반도 평화 의지를 다졌다.

이해찬 대표는 "촛불혁명 이후 민주주의와 평화를 지향하는 문재인 정부가 수립돼 고인(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의 뜻을 이어가고 있다"고 말했고, 이인영 원내대표는 "노동이 있는 민주주의, 노동이 함께하는 평화번영의 과제를 꼭 이루겠다"고 밝혔다.

또한 민주당은 문 대통령이 광복절 경축사를 통해 일본에 유화적 입장을 취한 것을 의미있게 평가했다.

설훈 최고위원은 문 대통령의 이번 대일(對日) 메시지를 "외교적으로 풀어야 한다는 입장을 강조하며 톤다운을 했다"고 분석했고, 박홍근 의원은 "일본에 대해 적대적인 강경 네거티브 메시지가 아니라 대한민국과 한반도에 훨씬 크고 강한 메시지를 줬다"고 분석했다.

김진표 의원은 KBS 라디오 '김경래의 최강시사'에 출연해 "일본에 대해서는 많은 사람이 걱정하거나 생각했던 것보다는 더 유화적인 메시지를 내보낸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같은 맥락에서 민주당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연장 쪽에 무게를 두는 분위기다. 다만 지소미아를 폐기해야 한다는 당내 강경론도 여전한 상태다.

민주당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일각에서 파기해야 한다는 주장도 있지만 지소미아 파기까지는 안 할 것 같다"며 "연장 쪽으로 정리가 됐다고 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대통령 메시지가 다 나와서 어느 정도는 절제 대응으로 가는 것으로 방향을 잡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른 핵심 관계자는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소미아와 관련해 당이 다각도로 검토하고 있다. 폐기하지 않더라도 사실상 협정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게 할 수 있다"며 "한일관계 정상화 전까지는 정보교류를 하지 않는 방식 등이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설 최고위원은 "일본이 구체적으로 확실히 바뀐 태도는 전혀 없다. 우리가 쉽게 기조를 바꿀 수가 없다"며 "지금은 이(지소미아)를 폐기 카드로 활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설 최고위원은 "결국은 대통령이 직접 판단할 문제이기 때문에 국민적 여론을 참작해서 판단하는 게 맞다"고 부연했다.

bob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