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김해 한림 주민들 "가축분뇨처리장 증설 철회하라"

송고시간2019-08-16 11: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청 앞서 집회 "음식물폐기물 처리장 신설도 결사반대"

"가축분뇨처리장 증설 철회하라"
"가축분뇨처리장 증설 철회하라"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김해시 한림면 주민 500여명은 16일 오전 김해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축분뇨처리장 증설과 음식물폐기물처리장 신설 중단을 촉구했다. 2019.8.16 b940512@yna.co.kr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경남 김해시 한림면 주민 500여명은 16일 오전 김해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축분뇨처리장 증설과 음식물폐기물처리장 신설 중단을 촉구했다.

한림면 가축분뇨공공처리시설 반대시민대책위는 이날 "김해시가 가축분뇨처리장만 증설하는 것이 아니라 음식물폐기물처리시설도 지을 예정"이라며 "축사·돈사가 난립해 있고 동물 화장장도 있는 한림면 명칭을 '쓰레기면'으로 바꿔라"고 시를 비난했다.

대책위는 주민들의 요구를 받아들이지 않을 경우 한림면 출신 시의원과 도의원은 물론 시장도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주민 대표들은 최근 기자회견에서 "지금도 처리장 주변에선 비가 오는 날이면 악취가 진동해 이미 주거 목적으로는 부동산 거래가 전혀 없다"고 주장했다.

시는 1993년 한림면 안하로 일원에 하루 130㎥ 처리 용량의 가축분뇨처리시설을 준공한 데 이어 2013년 200㎥ 증설했으며 이번에 450억원을 들여 먼저 준공했던 130㎥ 시설을 330㎥ 용량으로 늘리기로 했다.

시 관계자는 "사업이 완료되는 2022년에는 양돈농가 가축분뇨의 50% 이상을 처리할 수 있고 하루 270㎥의 액비물량이 감소, 양돈농가가 밀집한 한림지역 악취 민원이 오히려 대폭 감소할 것"이라고 말했다.

"음식물폐기물처리장 설치 결사반대"
"음식물폐기물처리장 설치 결사반대"

(김해=연합뉴스) 정학구 기자 = 김해시 한림면 주민 500여명은 16일 오전 김해시청 정문 앞에서 집회를 열고 가축분뇨처리장 증설과 음식물폐기물처리장 신설 중단을 촉구했다. 2019.8.16 b940512@yna.co.kr

b94051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