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NSC "北 한미훈련 이유로 발사, 군사긴장고조 우려…중단 촉구"(종합)

송고시간2019-08-16 12:1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정의용 안보실장 주재 화상회의…"한미당국, 발사체 제원 정밀분석"

"전작권 전환 위한 한미연합지휘소 훈련으로 연합방위태세 점검"

北 엿새 만에 또 발사체 쏴…"강원도서 동해로 2회 발사"
北 엿새 만에 또 발사체 쏴…"강원도서 동해로 2회 발사"

(서울=연합뉴스) 합동참모본부는 16일 "북한이 오늘 아침, 강원도 통천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미상 발사체를 2회 발사했다"고 밝혔다. 한미 정보당국은 현재 이 발사체의 고도와 비행거리, 최대 비행속도 등을 면밀히 분석하고 있다. 비행거리 등은 아직 파악되지 않았지만, 강원도 일대서 동해상으로 발사된 점으로 미뤄 일단 단거리로 추정된다. 사진은 지난 10일 북한이 함흥에서 발사한 발사체의 모습. 2019.8.16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No Redistribution, 연합뉴스 자료사진] hkmpooh@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청와대는 16일 오전 북한이 강원도에서 동해상으로 미상의 발사체를 2회 발사한 것과 관련,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들이 북한에 이런 행위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다만 이날 회의는 문재인 대통령이 아닌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주재했으며, 회의 형태도 국가지도통신망을 이용한 화상회의로 이뤄졌다.

청와대는 이날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오늘 오전 정 실장 주재로 국가지도통신망을 통해 NSC 상임위원회 긴급회의를 개최, 북한의 단거리 발사체 발사와 이에 따른 한반도의 전반적 군사안보 상황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특히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발사체를 쏘아 올린 배경에 대해 한미연합군사훈련에 대해 반발한 것이라고 규정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북한이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이유로 단거리 발사체를 연이어 발사하는 행위가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킬 우려가 있으므로 이를 중단할 것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상임위원들은 이번 발사체의 세부 제원 등에 대해서는 한미 정보당국 간 긴밀한 공조를 통해 정밀 분석해 나가기로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는 "상임위원들은 또 우리 군이 주도하는 전작권 전환을 위한 한미연합지휘소훈련을 통해 어떠한 군사적 상황에도 대응할 수 있는 확고한 연합방위태세를 점검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합참은 "우리 군은 오늘 오전 8시 1분경, 오전 8시 16분경 북한이 강원도 통천 북방 일대에서 동해상으로 발사한 미상의 단거리 발사체 2발을 포착했다"고 밝혔다.

군 당국은 이번 발사체가 단거리 미사일일 가능성이 크다고 추정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북한이 미사일로 추정되는 발사체를 쏜 것은 지난 10일에 이어 엿새만이다.

지난달 25일부터 3주 사이에 6차례 발사체를 발사한 것이자, 올해 전체로 범위를 넓혀보면 지난 2월 하노이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8번째 발사에 해당한다.

hysu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