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강 몸통 시신' 일부 추정 팔 발견…수사 급물살(종합2보)

송고시간2019-08-16 16:34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문 통해 신원 확인된 듯…DNA 대조·CCTV 확인작업 계속

(고양=연합뉴스) 권숙희 최재훈 기자 = 지난 12일 한강에서 발견된 남성 몸통 시신의 일부로 추정되는 팔 부위 사체가 16일 추가로 발견돼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한강서 몸통만 남은 시신 발견
한강서 몸통만 남은 시신 발견

(고양=연합뉴스) 임병식 기자 = 지난 12일 경기도 고양시 마곡철교 인근에서 몸통만 남은 시신이 발견돼 경찰이 수사 중이다. 경찰은 살해된 뒤 유기된 것으로 보고 나머지 시신과 유류품을 3일째 수색하고 있다. 사진은 14일 마곡철교와 방화대교 일대의 모습. 2019.8.14 andphotodo@yna.co.kr

경기 고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48분께 한강 행주대교 남단 약 500m 지점 물가에서 오른쪽 팔 부위 사체를 수색 중인 경찰이 발견했다.

팔 사체는 몸통 시신이 발견된 지점에서 약 3㎞ 떨어진 한강 물가에 있던 검은색 봉지에 담겨 있었으며, 봉지 입구는 묶인 상태였다. 발견된 부위는 어깨부터 손까지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은 이 사체가 지난 12일 발견된 남성 몸통 시신의 일부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지문 확인과 유전자 검사를 했다.

이날 오후 지문 채취를 통해 신원이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으나 경찰 관계자는 "신원 확인에 대해서는 수사 보안상 매우 민감한 부분이라 확인해줄 수 없다"고 설명했다.

유전자 검사 결과는 이틀 이상 걸릴 것으로 보인다.

'몸통 시신 사건' 한강 수색중 팔 발견…연관성 확인중 / 연합뉴스 (Yonhapnews)

유튜브로 보기

지난 12일 오전 9시 15분께 고양시 한강 마곡철교 남단 부근에서 머리와 팔다리가 없는 남성의 알몸 몸통 시신이 떠다니다 발견됐다.

시신의 크기와 형태 등으로 미뤄 20대에서 50대 사이의 비교적 젊은 성인 남성으로 추정되고 있다.

사망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으며, 외부에 구타 흔적이나 장기 손상 등은 발견되지 않았다. 시신 유기 시점은 시신 발견 직전 일주일 내로 추정된다.

경찰은 전담팀을 꾸리고 경력 120여명을 투입해 최초 몸통 시신 발견 지점 인근을 수색해 왔다. 또, 현장 주변 주차장, 도로입구 등지의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최근 인근지역 실종자와 DNA를 대조하는 작업도 하고 있다.

suki@yna.co.kr jhch79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