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수출규제 대응 등 부산시 2차 추경 3천108억원 편성

송고시간2019-08-16 13: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자리 사업, 미세먼지 등 중점…한·아세안 정상회의 157억

부산시청
부산시청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가 일본 정부 수출규제에 대응하고 시민 안전을 강화하기 위해 추가경정 예산안 3천108억원을 편성했다.

부산시는 16일 3천108억원 규모의 2019년도 2차 추가경정 예산안을 시의회에 제출한다고 밝혔다.

부산시 2차 추경은 기정예산(1회 추경)보다 2.5% 증가했다.

재원은 2018년도 결산 잉여금, 정부에서 추가 확보한 지방교부세, 국고보조금 증가분(2천21억원), 세외수입 등으로 조달한다.

부산시는 이번 추경에서 경기침체로 인한 청년·중소상공인 지원, 일자리 사업 등 지역경제 활성화에 집중한다고 밝혔다.

노인 일자리 사업에 226억원(1천18억원→1천244억원)을 추가했고, 복합 청년몰 조성사업으로 9억원을 새로 편성했다.

스마트양식 클러스터 조성사업(120억원), 부산 신산업 혁신성장 생태계 조성(55억), 부산관광기업 지원센터 구축 지원(20억원), 중소유통 공동도매물류센터 용지 매입(17억원), 부산 지역 화폐 발행 지원(11억원) 등을 추가했다.

지역 융복합 스포츠산업육성을 위해 35억5천만원(25.5억원→61억원), 전통시장 주차환경 개선에 17억5천만원(16억원→ 33억5천만원)을 확대했다.

부산시 '화이트리스트' 대비 긴급 대책회의
부산시 '화이트리스트' 대비 긴급 대책회의

(부산=연합뉴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 목록) 배제가 예상되는 가운데 지난 1일 부산시청 소회의실에서 오거돈 시장 주재로 긴급 대책 회의가 열리고 있다. [부산시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시는 일본 수출규제에 따른 산업 피해를 지원하고자 소재 부품산업 국산화 연구개발(R&D) 지원사업 44억5천만원, 글로벌 공급망 다변화 지원사업 3억1천만원 등 48억원을 편성했다.

미세먼지 저감, 산불 방지, 폭염 대책 등 시민 안전과 관련해서는 824억원을 투입한다.

도시철도 지하역사 공기정화기·노후송풍기 교체 124억원(11억원→135억원), 수소차 구매 보조 지원 65억5천만원(124억원→190억5천만원), 지하역사 공기 질 개선 10억원(20억원→30억원), 저소득층 미세먼지 마스크 보급 26억원, 아동·복지시설 공기청정기 지원 1억8천만원 등 미세먼지 저감과 친환경 예산 557억원을 추가로 편성했다.

이밖에 오는 11월 부산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개최 지원 157억원(국비 45억원, 특별교부세 80억원, 시비 32억원), 동해선 원동역 건설 82억원 등도 이번 추경에 포함했다.

이병진 부산시 기획조정실장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등 하반기 주요 시정 현안 사업과 시급한 민생사업을 중점으로 예산을 반영했다"며 "형제복지원 상담센터 이전, 민관협치추진단 지원금 등 민선 7기를 대표하는 정책 추진을 위한 추경도 특별히 편성했다"고 말했다.

cc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