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연합뉴스 홈페이지
연합뉴스 홈페이지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집밥·쿡방 열풍에 저렴한 '일반 조미료' 다시 인기

송고시간2019-08-18 06: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조미료 브랜드 1위는 다시다

조미료
조미료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박성진 기자 = 식품 제조나 음식물 조리 때 맛을 돋워주는 조미료 시장이 꾸준한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 등으로 인한 간편식 시장의 성장과 가정에서 직접 식사를 조리하는 '집밥' 열풍으로 조미료가 다시 주목받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8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식품산업통계정보시스템에 따르면 국내 조미료 시장 매출 규모는 2016년 1천564억원에서 지난해 1천599억원으로 2.3% 늘었다.

지난해 조미료 시장에서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멸치 등 원물을 갈아 만든 자연 조미료로 전체 매출의 37.5%를 차지했다. 이어 일반 조미료(37.4%), 발효 조미료(25.1%) 순으로 나타났다.

일반 조미료 매출 규모는 지난해 597억원으로 2016년 577억원을 기록한 이후 계속 성장하고 있다. 지난해 자연 조미료 매출 600억원과 비교해 불과 3억원 매출이 적다.

조미료 유형별 매출
조미료 유형별 매출

[aT 제공=연합뉴스]

자연 조미료와 비교해 일반 조미료는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할 뿐 아니라 제품 안정성도 입증되면서 다시 인기가 올라가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aT는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2016년 향미증진제(MSG)의 안정성이 입증됐다고 발표하고 식품첨가물 분류에서 '화학적 합성첨가물'이라는 용어를 퇴출하기로 결정하면서 일반 조미료에 들어있는 MSG에 대한 소비자 인식 변화가 생기기 시작했다"고 설명했다.

aT는 또 "젊은 층 사이에서 집밥·쿡방(요리방송)이 인기를 끌면서 간단한 요리 시 사용되는 조미료로 자연 조미료보다 상대적으로 가격이 저렴한 일반 조미료를 선호하는 트렌드가 반영된 것으로 해석된다"고 덧붙였다.

조미료 제조사 판매 점유율을 살펴보면 지난해 CJ제일제당이 56.7%로 가장 높았으며 브랜드별로는 CJ제일제당 '다시다'가 493억원으로 1위를 차지했다.

sungjinpar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