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보령서 23∼24일 '인문학 축제'…저자 초청 강연회도 열려

송고시간2019-08-16 14:2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난해 보령 인문학 축제 장면
지난해 보령 인문학 축제 장면

[보령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보령=연합뉴스) 이은파 기자 = 오는 23∼24일 충남 보령시 웨스토피아에서 '2019 보령 인문학 축제'가 열린다.

보령책익는마을(촌장 김진수)이 주관하는 이 축제 첫날 오후 7시부터 류호철 안양대 교수, 김시천 상지대 교수, 이권우 독서평론가가 각각 '인문학의 현재와 미래'를 주제로 특강을 한다.

24일에는 오전 10시부터 2시간 동안 책익는마을 회원인 남종철 씨 등 3명이 '웃음이 주는 긍정의 힘' 등에 대해 강연한다.

오후 1시 30분부터는 '다윈에게 직접 듣는 종의 기원 이야기'의 저자 박성관 작가가 직접 나와 강연을 한 뒤 참석자들과 '과학책을 읽으면 뭐가 좋은가'란 주제를 놓고 토론을 한다.

김진수 촌장은 "독서 토론의 장점은 같은 책을 읽어도 모두가 생각을 달리하기 때문에 토론을 통해 작가가 시사하는 바가 무엇인지, 우리에게 어떤 메시지를 전달하는지 등을 알 수 있다"며 "진취적인 독서 토론의 장이 될 수 있도록 시민과 청소년의 많은 참여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2006년 창립된 보령책익는마을은 각계각층 50여명이 회원으로 참여한 독서동아리다. ☎ 041-930-3162

sw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